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엔씨소프트, ‘NC 펠로우십’으로 AI 인재 육성

공유
0

엔씨소프트, ‘NC 펠로우십’으로 AI 인재 육성

2018년부터 3년 연속 개최…국내 대학 AI·전산 관련 동아리 참여
우수 참가팀 총 1000만 원 규모 상금·엔씨 AI 센터 인턴십 기회 제공

center
엔씨소프트 사옥. 사진=엔씨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가 인공지능(AI) 인재 육성 프로그램 ‘2020 NC 펠로우십'을 통해 AI 인재 발굴과 육성에 나선다.

엔씨는 20일 지난 2018년부터 3년째 진행 중인 NC 펠로우십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국내 주요 대학의 AI·전산 관련 동아리가 참여해 교육, 과제수행 등을 통해 AI 연구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엔씨(NC)의 AI 인재 육성 프로그램이다.

한해동안 참가자들은 엔씨의 AI 전문연구원들과 과제를 수행하면서 AI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엔씨는 "올해 국내 대학 8개 동아리에서 총 16개 팀이 참가한다"면서 "설명회를 시작으로 여름/겨울방학 시기를 거쳐 사전과제, 온라인 AI 교육, AI 개발 과제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딥러닝을 포함한 최신 AI 알고리즘을 적용해 미니게임 AI를 개발하는 과제를 해야 한다. 게임 내 유닛을 생산하고 컨트롤해 상대를 제압하는 전략 RTS(Real Time Strategy) 게임 AI 개발 훈련이 목표다.

프로그램 마지막에는 최종 결과물을 발표하고, 각 팀이 개발한 게임 AI의 리그 대결을 펼쳐 순위를 결정하는 대회를 연다. 1위 우승팀과 2위 준우승팀에는 총 1000만 원 규모의 상금이 제공된다. 우수 참가자에게는 엔씨(NC) AI 센터에서 근무할 수 있는 인턴십 기회가 주어진다.

이경종 엔씨(NC) AI센터 게임AI랩(Lab) 실장은 “NC Fellowship은 AI 기술을 체계적으로 학습하고 경험해 AI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면서 “참가자들이 직접 게임 AI를 개발하는 경험을 통해 전문성을 키울 수 있는 시작을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엔씨(NC)는 지난 2011년부터 AI 연구개발을 시작했으며 현재 약 150명 이상의 전문 연구인력이 근무 중이다. 현재 AI 센터와 NLP(자연어처리) 센터 산하에 5개 연구소(Lab)을 운영 중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