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멜론 "음원 사재기 NO"…실시간 차트 없앤다

공유
0

멜론 "음원 사재기 NO"…실시간 차트 없앤다

실시간 차트 대신 매 시간마다 24시간 누적 재생량을 반영한 차트 발표하기로

center
멜론이 공지한 차트 개편 사항과 현재 서비스 중인 멜론 차트. 출처=멜론 갈무리
국내 최대 음원 플랫폼 '멜론'이 실시간 차트를 폐지한다. 앞서 네이버 바이브가 아티스트별 음원 정산 방식을 도입하고, SK텔레콤의 플로의 24시간 누적 기준 차트(플로차트) 도입에 이어 멜론 역시 음원 시장 투명성 확보에 가담하면서, 지난해 내내 논란이 된 '음원 사재기' 문제가 개선될 가능성이 커졌다.

멜론은 19일 공지를 통해 멜론 내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새로운 방식으로 차트를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멜론은 기존 1시간 기준 이용량으로 집계하는 실시간 차트 대신 매 시간마다 24시간 누적 재생량을 반영한 차트를 발표하기로 했다. 아울러 곡의 순위와 등락 표기도 없애기로 했다.

기존 음원 1위 경쟁이 치열해 '스밍 돌리기' 등 편법을 활용한 음원 줄 세우기나 음원 사재기 문제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애초 가요계에서는 실시간 차트에 들면 음원 소비가 꾸준하게 이뤄진다는 점에 착안해 매크로 등 불법 프로그램으로 음원 사재기를 하거나, 일부 가수 팬들이 작위적으로 음원을 들어 해당 가수의 음원 순위를 올리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최근 이런 불법 행동들이 문제로 떠오르게 되면서, 멜론의 실시간 순위 차트 자체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멜론은 시간별 이용량 집계 방식 대신 24시간 누적 재생량을 기준으로 차트를 만들고, 순위나 등락 표시도 없애는 식으로 정보 제공을 달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새로운 차트를 통해 이용자들은 차트 상위권 밖 곡도 풍부하게 들을 수 있도록 '셔플 재생' 기능을 기본 재생 방식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이는 이달 초 먼저 도입된 기능으로, 높은 순위에서 낮은 순위로 내려가면서 노래를 재생하던 방식에서 무작위 재생으로 바꿔 더욱 다양한 곡을 감상하도록 해준다.

멜론 측은 "순위 경쟁보다는 멜론 이용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음악과 트렌드를 발견하고, 감상으로 연결하는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다"면서 "멜론은 음악 서비스로서의 기본적인 가치에 집중해 내가 선호하는 음악, 트렌디한 음악,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존 멜론이 고수해오던 '차트 중심 음원 서비스'는 음원 플랫폼 서비스 후발 주자인 바이브와 플로에서 먼저 탈피를 시도해왔다. 두 플랫폼은 모두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이용자 취향에 맞는 재생목록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게다가 바이브는 기존 비례배분식 음원 정산 방식에서 아티스트별 음원 정산 방식인 '바이브 페이먼트 시스템' 도입을 준비 중이다. 플로 역시 24시간 누적 재생량을 기준으로 차트를 반영하는 '플로차트'를 제공하고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