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해상, 3년 만에 희망퇴직 신청 받는다... 퇴직 이후 삶 적극 지원

공유
0

현대해상, 3년 만에 희망퇴직 신청 받는다... 퇴직 이후 삶 적극 지원

center
현대해상이 희망 퇴직자들을 대상으로 전직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현대해상
현대해상이 희망 퇴직자들을 대상으로 전직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현대해상은 11일부터 2주간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2017년 이후 3년 만의 희망퇴직이다. 신청 대상은 만 45세 이상 또는 근속 20년 이상 일반직 직원이다.

현대해상은 기존 퇴직위로금 위주의 지원 방식에서 퇴직 이후의 삶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희망퇴직제도를 운영한다. 직원들에게 퇴직 이후에 제 2의 인생을 적극적으로 재설계하고 도전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게 하겠다는 취지다.

재직 기간 쌓았던 경험과 전문성을 살릴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12종으로 구성했다. 예컨대 자동차 보상업무를 담당했다면 구상 소송 업무로, 자산운용 분야에서 일했다면 대출 상담으로 전직할 수 있게 했다.

향후에도 다양한 전직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그간 회사가 발전하는데 많은 기여를 해온 직원들의 노고를 감안해 준비한 것"이라며 "퇴직지원금과 함께 체계적인 전직 지원 프로그램, 전직 컨설팅 서비스의 제공은 희망퇴직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