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현재 개각 검토 안 해…내달 가능성도 없다"

공유
0

"문 대통령, 현재 개각 검토 안 해…내달 가능성도 없다"

center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6일 외교부·국방부 등을 포함, 이르면 내달 중 중폭 개각을 단행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개각을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방부 장관을 포함, 중폭 개각이 내달 유력하다고 한 언론이 보도했다. 외교·안보 물갈이라고 매우 구체적으로 개각 그림까지 그려놨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현재는 검토하고 있지 않지만 추후 검토할 가능성도 있다는 말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현재에 무게를 두지 말아 달라"며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데 방점이 있다고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일반적으로 오늘부터 검토한다고 해도 최소 두 달이 걸린다. (후보자를) 추천받고 검증해야 하고 국회에서 인사청문회를 해야 한다. 그러니 내달 개각이 이뤄질 가능성은 전혀 없다"며 보도를 반박했다.

'현 청와대 참모진 등을 재신임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청와대가 총선 이후 개각이나 청와대 개편을 할 것이라고 밝힌 적이 전혀 없다. 그렇게 설정한 것은 일부 언론이었다"며 "개각을 하겠다고 밝힌 적이 없는데 안하는 이유를 설명하는 것에는 어폐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대통령께서는 참모들을 신임하고 가신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가 조만간 김현종 국가안보실 국방개혁비서관을 포함해 올해 상반기 군 장성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개별 인사를 확인해드리고 있지는 않다"며 "이 역시 마찬가지로 사실 같아 보이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