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부부, 게임 캐릭터 변신…어린이날 '가상 청와대' 초청

공유
0

문 대통령 부부, 게임 캐릭터 변신…어린이날 '가상 청와대' 초청

center
청와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 축하 인사를 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모습.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어린이날을 맞은 5일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마인크래프트' 게임 캐릭터로 변신했다.

이 게임은 다양한 블록을 이용해 건축물을 비롯한 가상의 세계를 만든다는 점에서 레고와 흡사해 '게임게의 레고'로 불린다.

어린이들을 매년 청와대로 초청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게임 영상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청와대를 소개한 것이다.

청와대는 "어린이날 야외행사는 못 하지만 온라인 공간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더 많은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놀았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제작됐다"고 밝혔다.

영상을 틀면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크리에이터 도티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의문의 초대장을 받아 든다.

이후 도티가 초대장을 누르자 화면 속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청와대 여행을 시작하게 된다.
청와대 본관 앞 푸른 잔디밭에 도착한 도티를 비롯한 어린이들 앞에는 군악대의 연주 속 환영 무대가 펼쳐진다.

가수 지코의 '아무 노래' 반주에 맞춰 국악 버전의 노래가 흘러나왔다.

이후 문 대통령 부부 모습의 캐릭터 안내에 따라 본관 내부부터 시작해 집무실 등을 구경한다.

영상에는 문 대통령 부부의 고양이 '찡찡이'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보고 싶은 우리 어린이 여러분을 이곳으로 초대했다"며 "이곳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의 웃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껏 뛰어놀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여러분들이 잘 참아준 덕분에 우리는 조금씩 코로나를 이겨내고 있다"며 "여러분도 TV에서 봤겠지만 간호사, 의사 선생님들은 물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많은 분들이 코로나와 싸우고 있다"고 했다.

김 여사도 "요즘 마스크를 쓰고 생활하느라 답답하죠"라며 "마스크를 잘 쓰고 손을 깨끗이 씻는 것 역시 코로나를 이기는 중요한 방법"이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에 제작한 '청와대 마인크래프트 맵'을 오픈소스로 무료로 공개할 예정이다.

마인크래프트 이용자 누구나 청와대 가상공간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된다.

또 영문자막용 영상도 볼 수 있다. 비슷한 상황에 있는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영문자막이 동시 배포되며, 청각장애인을 위한 폐쇄자막도 제공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