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돈 펑펑 썼다…1분기 재정 35% 집행

공유
0

정부, 돈 펑펑 썼다…1분기 재정 35% 집행

center
기획재정부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1분기에만 중앙 재정의 35% 이상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재정을 집행함에 따라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될 경우 앞으로의 재정 집행이 빡빡해질 전망이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6차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경험하지 못한 보건·경제상의 복합 위기를 맞아 정부가 가용재원을 총동원, 총력 대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45개 정부 부처와 33개 공공기관의 올해 예산 가운데 35.3%인 108조6000억원 을 1분기에 조기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10년 동안 최고 수준이다.

여기에다 3월 17일 국회를 통과한 11조7000억 원 규모의 1차 추경 예산도 지난달 28일 현재 8조6000억 원이 집행됐다.

세입 경정 8000억 원과 예비비 1조 원을 제외하면 집행률이 86.7%에 이른다.

당초 기재부는 국회 통과 후 2개월 내 75% 집행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구 차관은 "적극적인 재정 집행 결과 1분기 중 정부 재정이 0.2%포인트의 성장 기여도를 달성하며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을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