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안방보험, 미래에셋에 ‘호텔 인수대금 지불’ 소송

공유
0

중국 안방보험, 미래에셋에 ‘호텔 인수대금 지불’ 소송

미래에셋자산운용에 58억 달러 지불 이행 요구

center
중국 안방보험이 미래에셋에 호텔인수대금을 지불하라고 소송을 제기하며 미래에셋을 압박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중국 안방보험 측이 미국 호텔들을 58억 달러(약 7조 원)에 매입하기로 계약한 미래에셋글로벌인베스트먼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미래에셋은 아직 소송관련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으며 소송내용을 파악한 뒤 대응할 계획이다.

28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안방보험은 27일(현지시간) 미래에셋글로벌인베스트먼트가 호텔 인수 대금 지불기한을 넘겼다는 이유로 미국 델라웨어주 형평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이번 소송의 원고는 안방보험으로부터 15개 호텔 매각 프로세스를 인수받은 중국 다이자보험이다. 다이자보험은 소장에서 미래에셋자산운용에 58억 달러 지불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해 9월 안방보험과 미국내 15개 호텔들을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규모는 약 7조 원으로 국내 금융사가 해외에서 체결한 대체투자인수계약 중 가장 크다. 인수 대상은 뉴욕,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등 주요 도시에 있는 호텔과 리조트다.

자금은 미래에셋의 자체투자와 해외 투자은행(IB)로부터 조달한다. 미래에셋의 자체투자액은 2조6000억 원이다. 이 가운데 미래에셋대우 (1조8000억 원), 미래에셋생명 (5000억 원), 미래에셋자산운용(1900억 원), 미래에셋캐피탈(1000억 원)을 투입한다. 나머지 4조4000억 원은 골드만삭스 등 해외투자은행(IB)과 협의를 통해 자금조달할 계획이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계약은 여러가지 조건에 맞춰 진행되는 것인데, 매도자측으로부터 확인하고 검증할 조건이 있다”며 “그 조건에 대해 서로 조율하는 과정에서 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소송을 제기한 것은 맞으나 아직 소송내용은 확인하지 못했다”며 “소송내용을 파악한 뒤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