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100개 협력업체 스마트 팩토리 구축 돕는다

공유
0

LG전자, 100개 협력업체 스마트 팩토리 구축 돕는다

코로나19 따른 제조 경쟁력‧생산성 향상 지원...로봇 자동화 교육과정도 신설

left
LG전자 협력업체 직원들이 26일 경기도 평택 LG전자 러닝센터에서 자동화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LG전자‧뉴시스
LG전자가 협력업체와 손잡고 스마트 팩토리 설립을 지원한다.

LG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회사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들을 돕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 지원 사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스마트 팩토리를 세워 코로나19로 인한 제조 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스마트 팩토리는 제품 설계, 개발, 제조, 유통 등 생산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제품 품질, 생산성, 고객만족도를 높이는 지능형 생산 공장이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올해 약 100개 협력사가 인공지능, 빅 데이터 등을 활용해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함께 참여한다.

또한 LG전자는 생산기술 전문가를 협력사에 파견해 제품 구조나 제조 공법을 바꿔 부품 복잡도를 낮추는 등 LG전자가 축적해온 스마트 팩토리 구축 노하우도 전수할 방침이다.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전무)은 "협력사 제조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여 상생을 강화하고 코로나를 함께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부터 협력사 직원을 대상으로 로봇 자동화 교육과정을 신설해 로봇 조작과 운영, 생산라인 적용사례 학습 등 맞춤형 실습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