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는 인도네시아 산업에 어떤 영향을 줬나?

공유
0

코로나19는 인도네시아 산업에 어떤 영향을 줬나?

- 2020년 1분기 제조업 PMI 및 기업 활동지수 하락 -
- 2분기 산업별 경기가 소폭 개선 예측하나 회복시기는 예측하기 어려워 -


□ 인도네시아 최근 코로나19 주요 동향


ㅇ 2020년 3월 초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가 등장한 이후 조코위 대통령은 경제, 산업 문제 등을 고려해 강경한 지역 봉쇄를 이행하는 대신에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원활한 경제 활동을 권장했었음.

ㅇ 한편 2020년 4월 19일 현재 코로나 확진자 수는 인도네시아 총 34개 주에서 모두 발생한 상황으로 확진자 수는 6575명이고 사망자 수는 582명으로 4월 이래로 확진자 수가 하루 평균 300명 내외 증가하고 있는 상황임.
- 이에 대규모 사회적 제약(PSBB)에 관한 보건부 장관령 2020년 제9호가 제정됐음.

ㅇ 확진자 및 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정부 승인을 받아 PSBB 조치는 이행되고 있으며 4월 10~23일 동안 시행 중인 자카르타주를 시작으로 인근 서부자바(보고르시/군, 데폭시, 버까시시/군 등), 땅그랑 라야 등 주요 공업 단지가 밀집된 자보데따벡(Jabodetabek) 지역, 수마트라 리아우 쁘깐바루, 남부 술라웨시 마까사르, 서부 자바 반둥 라야, 중부자바 뜨갈 등에서 4월 중순~5월 초 사이 각 지역별로 2주간 시행되고 있음.
- PSBB 조치 시행 여부와 관계없이 2020년 2월부터 인도네시아 전역의 지역별 방역 정책이 강화되기 시작하면서 사업 활동을 위한 지역 간 이동이 제한적으로 실시되거나 연기되고 있는 상황임.

ㅇ 이로 인해 군·경찰·보건의료 분야·식료품·금융기관 등 조업 필수 업종 외의 교육기관, 일반 사무업종 등은 재택근무 조치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도로 교통량과 조업 활동이 둔화되고 있음.
- 코로나19 기간 조업 필수 업종은 아니나 조업 중단 시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업종들은 산업부 사전 허가를 등록해 PSBB 시행 세칙에 근거한 작업장 필수 안전 수칙을 준수해 조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정부 당국은 불시 점검 중으로 안전 수칙 미이행 사업장에 대해서는 폐쇄조치를 명하고 있음.

ㅇ 스리 물랴니(Sri Mulyani) 재무부 장관은 코로나19와 관련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산업계의 가시적 변화에는 항공 산업 침체, 교역 침체, 실업자 증가 등이 있음을 다음과 같이 언급했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주요 영향
- 2020년 1~2월 15개 공항에서의 1만 2703편의 항공편(국내선: 1만 1680편, 국제선: 1023편) 취소
- 일 평균 6800명의 관광객 감소(특히 중국발 관광객 급감)
- 인도네시아 항공 업계에서의 2070억 루피아 규모의 매출 손실이 있었으며, 이 중 480억 루피아는 중국 항공편에서 발생
- 호텔, 식당 예약률 50% 감소
- 2020년 3월 인플레이션율 2.96% 기록으로 물가상승률은 안정적으로 유지
- 총 150만 명의 실직자가 발생했으며, 124만 명은 정규 업종, 1만 명은 비정규 업종으로 분류
- 민족 간 대이동 방지를 위해 국가 공휴일 변경(르바란 명절 연휴 중 5월에 발생하는 대체휴일을 12월로 이월)
자료: 스리 물랴니(Sri Mulyani) 재무부 장관 기자회견(2020.4.17., 오후 1시)

□ 농수산업, 플랜테이션, 임업 1분기 동향 및 2분기 전망


ㅇ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의 기업 활동 설문조사(Servei Kegiatan Dunia Usaha, SKDU)의 기업활동 과정 및 결과 추정 지수 측정치에 따르면 1차 산업의 1분기 기업 활동은 오히려 0.4%를 기록하며 -2.03%를 기록한 이전 분기에 비해 사업이 확장된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농작물과 플랜테이션에서의 조업 증가 때문임.
- 특히 1분기에 농산물과 관련 서부 자바, 동부 자바, 남부 수마트라, 남부 술라웨시, 고론딸로(Gorontalo) 주에서의 수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기 때문으로 분석됨.

ㅇ 한편 임업, 수산업 등의 경기는 전 분기보다 2020년 1분기의 경기가 위축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농산물 분야 외의 전 분야에서 인력 활용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나 1차 산업 전반적으로는 기업활동 과정 및 결과 추정 지수가 1분기에 0.4%의 증가 수치를 나타냄.

ㅇ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에 따르면 2분기에는 1분기에 이어 수확철이 지속될 것이며, 1분기에 침체 됐던 고용 시장이 개선되고 경기부양책을 통해 경기 활동이 1분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됨.

1차 산업에 대한 기업 활동 과정 및 결과 추정 지수 추이
(단위: %)
center

주: 1) 해당 지수는 인도네시아 중앙 은행이 기업 설문조사를 통해 사업 확장 또는 축소를 추정하는 기업 활동성 지수로 약 2000개 내외의 인도네시아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확장, 유지, 사업 감소 등 각각의 응답률의 차이를 가중 순 균형 기준(Saldo Bersih Tertimbang-SBT)으로 측정하며, 2분기는 전망치
2) 이 지수의 추이는 분야별 GDP 증감 추이(분기 대 분기)와 거의 유사함을 나타냄.
자료: 인도네시아 중앙은행(2020.4.13. 발표)

□ 주요 제조업 1분기 동향 및 2분기 전망

ㅇ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에 따르면 2020년 1분기의 제조업 PMI는 전 분기 대비 5.86%p 하락한 45.64%를 기록했으며, 이의 가장 큰 원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대내외 경제활동 위축 및 제품 생산 하락으로 평가됨.
- 제조업 PMI 측정을 구성하는 항목 중에서 전 분기 및 전년대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품목은 생산량임.

ㅇ 중앙은행은 2분기의 제조업 활동은 1분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는 제조업 PMI 측정을 구성하는 항목 중에 제조업계의 오더 증가 및 완제품 재고량 증가, 노동 인력 사용 증가 등의 전망에 따른 것으로 분석됨.

ㅇ 제조업 PMI 기준 2분기에는 제지·시멘트·비금속의 회복세가 두드러질 예정이고 전반적으로 1분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
· 제조업 PMI 1분기: 45.64% → 2분기: 48.79%로 전망(인도네시아 중앙은행, 4.13. 발표)

ㅇ 기업 활동 과정 및 결과 추정 지수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1분기 전체 업종 지수는 –5.56%로 영업 활동이 큰 폭으로 축소된 것으로 업계가 체감하고 있으나 2분기의 경우 2.13%으로 회복될 것으로 파악됨.

인도네시아 제조 PMI 추이
(단위: %)
center

주: 기업 대상 설문조사를 통해 측정되는 경기 변동 체감 지수로 제조업 PMI가 50%를 상회할 경우 사업 확장 체감, 50% 미만일 경우 사업 축소 체감을 나타냄.
자료: 인도네시아 중앙은행(2020.4.13. 발표)

ㅇ 세부 산업 영역 기준으로 식음료 및 담배를 제외하고 전 분야의 제조업 MI지수가 2020년 1분기에 하락한 것으로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이 발표함.

인도네시아 제조 PMI 세부 산업별 추이
(단위: %)
center

자료: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2020.4.13. 발표)

ㅇ 한국 기업이 인도네시아에 다수 진출해있거나 진출 규모가 큰 분야는 섬유·봉제, 철강 제품, 자동차, 석유화학, 제약 등이며 기업 인터뷰,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보고서, 통계청 등의 자료에 근거한 세부 산업 동향은 다음과 같음.

주요 제조 업종 최근 조업 동향
업종명
조업 동향
❶ 섬유·봉제

ㅇ 한인 기업 다수 종사 업종으로 해당 업계의 조업 활동 둔화 지속
- (조업 현황) 주요 공단이 밀집한 자카르타 주정부, 땅그랑, 서부 자바 등의 지역에서 대규모 사회적 제약(PSBB) 시행으로 근로자 재택 등의 조업 제한 상황 발생
- (원자재 수급) 2월 중국발 화물의 유입이 지연됐으나 최근에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한국산 제품의 수입 증가(2020.3.1.~20. 한국산 대인도네시아 수출 3500만 달러로 전년대비 24.7% 증가)
- (수주 동향) 현지 바이어의 오더 중단보다는 미국, 유럽의 오더가 급감한 상황으로 이는 조업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침.
- (제조지수 현황) 2020년 1분기 섬유·피혁·신발 제조업 PMI는 2017~2020년간 최저치인 45.19% 기록 (2019.1Q: 49.42%→2019.2Q: 50.95%→2019.3Q: 50.53%→2019.4Q: 49.71%→2020.1Q: 45.19%)
- (주요 진출 업체) 세아 상역(웬텍스타일) 및 다수의 한인 기업 분포
❷ 철강 제품
ㅇ 포스코 등 철강 대기업이 진출해있으며, 철강제품의 공급 대비 수요 감소 추세
- (조업 현황)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의 일시 중단 및 지연, 철강 제품을 대량 사용하는 자동차 업계의 공장 가동 한시적 중단 등으로 ‘20년 1분기 조업 활동이 둔화
- (원자재 수급) 2~3월 중국발 화물의 유입이 지연됐으나 최근에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한국산 철강 제품의 수입 증가(2020.3.1.~20. 한국산 철강제품 대인도네시아 수출 6100만 달러로 전년대비 30.7% 증가)
- (수주 동향) 현재 글로벌 철강 기업의 수요 대비 공급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인 반면 환율 상승과 조업 여건의 문제로 현지 철강 제품 수요 산업의 구매 중단 현상 발생
- (제조지수 현황) 2020년 1분기 철강 금속 산업 PMI는 2017~2020년간 최저치인 36.89% 기록(2019.1Q: 43.94%→2019.2Q: 48.70%→2019.3Q: 50.05%→2019.4Q: 50.53%→2020.1Q: 36.89%
- (주요 진출 업체) 포스코 등
❸ 자동차

ㅇ 대규모 지역사회 제약 등으로 자동차 수요 감소, 자동차 감산 현상
- (조업 현황) 도요타, 미츠비시, 다이하츠, 혼다, 스즈키, 미츠비시 퓨조, 히노, 울링 등 인도네시아 주요 자동차공장 4월 조업 축소 또는 중단
- (원자재 수급) 중국산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수입이 급감했으며, 한국산 수입 감소(2020.3.1.~20. 한국산 자동차 대인도네시아 수출 50만 달러 미만으로 전년대비 93.3% 감소)
- (수주 동향) 대규모 지역사회제역(PSBB) 시행으로 이동 감소, 도시 간 이동 제한, 비주류 인프라 프로젝트 일시 중단 등으로 차량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
- (제조지수 현황) 2020년 1분기 수송기계·일반 기계·장비 산업의 제조업 PMI는 2017~2020년간 최저치인 41.28% 기록(2019.1Q: 51.40%→2019.2Q: 52.27%→2019.3Q: 53.01%→2019.4Q: 47.14%→2020.1Q: 41.28%
- (주요 진출 업체) 현대자동차, 한국타이어 등
❹ 석유화학

ㅇ 석유화학 생산량 둔화, 내수 제품 선호 현상 발생, 차기 신규프로젝트 추진 지연
- (조업 현황)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조업 중인 업계에는 아직까지 큰 영향은 없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으나 전반적으로 감산 추세를 보임. 석유화학 다운스트림 및 업스트림 분야의 차기 신규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다수 지연되고 있는 상황임.
- (원자재 수급) 석유화학 업계에 따르면 수입산보다는 내수 제품을 희망하는 추세이나 한국 석유화학 제품의 대 인도네시아 수출은 증가(2020.3.1.~20., 한국산 석유화학제품 대인도네시아 수출 6100만 달러 미만으로 전년대비 8.6% 증가)
- (수주 동향) 계약이 이미 체결된 고객(바이어)는 제품을 구매하나 필요한 제품만 구매하는 등 구매를 최소화 하는 상황
- (제조지수 현황) 2020년 1분기 비료·화학·고무제품 산업의 제조업 PMI는 2017~2020년간 최저치인 44.48% 기록(2019.1Q: 49.88%→2019.2Q: 53.34%→2019.3Q: 55.84%→2019.4Q: 51.48%→2020.1Q: 44.48%
- (주요 진출 업체)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LG 화학 등
❺ 제약

ㅇ 제약 산업은 PSBB 예외 업종으로 조업 활동 원활하나 수입산 원부자재 조달 추이 모니터링 요망
- (조업 현황) 제약 분야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필수 조업 업종이며 대규모 사회적 제약(PSBB) 예외 업종으로 분류되고 있어 조업 활동 지속 중임.
- (원자재 수급) 원료를 중국에서 60% 이상 조달하고 있으며, 총 수입산 원료 비중이 인도네시아 제약 공장 생산 라인에 투입되는 총량의 95%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감기·두통약의 원료는 4월까지, 암·심장병 등의 제약 원료는 7월까지 확보됨. 인도네시아 국영제약회사인 Kalbe Farma사의 경우, 의약품 원료의 11월까지의 분량이 확보→ 한편, 일부 제약업체의 경우 항공편 감소로 원료 수입에 애로 발생
- (수주 동향) 코로나19 사태로 의약품에 대한 정부·민간 수요가 증가한 상황이며, 제약 수요처인 드럭스토어와 약국은 재택 의무 준수 업종이 아님.
- (제조활동 현황) 국영 제약회사인 Kalbe Farma 생산량은 평균 10~20% 증가했음.
- (주요 진출 업체) 대웅제약, 종근당 등
자료: 기업 인터뷰,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보고서, 인도네시아 중앙 통계청, CNN Indonesia, KOTRA 자카르타 무역관 보유 자료 등

□ 서비스 등 3차 산업 1분기 동향 및 2분기 전망

ㅇ 서비스 분야에서의 기업 활동 과정 및 결과 추정 지수 또한 1, 2차 산업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아 감소했으며 가장 감소폭이 큰 분야는 무역·호텔·요식업 분야임. 이는 교역량 감소 요인이 가장 영향력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음.
- 국가 간 방역 정책은 관광산업 축소로 이어졌으며,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정부 방침의 발표와 재택 업종 증가는 해당 업종의 조업 활동 축소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판단됨.

ㅇ 전기, 가스, 상수도 서비스와 관련 1분기의 지수는 0.21%를 기록해 조업 활동이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는데 기업 활동 둔화로 인해 3~4월의 전반적으로 전기 등 에너지 소비량이 감소했음.

ㅇ 건설업과 관련 국가 전략 사업 우선순위에 있지 않는 건설 프로젝트들이 지연 또는 일시 중단되고 있음.

ㅇ 교통 및 통신 분야의 1분기 지수 감소는 교통업 지수 감소(-0.57%)에 따른 것으로 오히려 통신 사업은 0.04% 증가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음.

ㅇ 금융·부동산·컨설팅 및 서비스(Jasa-Jasa) 분야의 기업 활동이 확장된 것으로 체감되고 있는데 이는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한 각종 국가 정책 변동 및 사업 여건 변화 등으로 인해 관련 서비스 수요 증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평가됨.

ㅇ 2분기에 중앙은행 지표에 따르면 2분기의 서비스 업계의 조업 활동은 소폭 개선될 것이나 여전히 2017~2019년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됨.

3차 산업 기업 활동 과정 및 결과 추정 지수 추이
(단위: %)
center

주: 1) 해당 지수는 인도네시아 중앙 은행이 기업 설문조사를 통해 사업 확장 또는 축소를 추정하는 기업 활동성 지수로 약 2000개 내외의 인도네시아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확장, 유지, 사업 감소 등 각각의 응답률의 차이를 가중 순 균형 기준(Saldo Bersih Tertimbang-SBT)으로 측정하며 2분기는 전망치
2) 이 지수의 추이는 분야별 GDP 증감 추이(분기 대 분기)와 거의 유사함을 나타냄.
자료: 인도네시아 중앙은행(2020.4.13. 발표)

□ 코로나19와 관련한 인도네시아 경기 전망


ㅇ 경제성장률 전망은 코로나19 확산 속도에 따라 발표기관 및 발표 시기 별로 차이가 있으나 공통점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하향 조정됐다는 점임.

ㅇ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2020년 전체 경제성장률은 2.3%를 기록할 것이며 1분기 4.7%, 2분기 1.1%, 3분기 1.3%, 4분기 2.4%로 전망함.

ㅇ 한편 인도네시아의 스리 물랴니 재무부 장관은 2020년 1분기 경제성장률을 4.5~4.6%, 2분기 경제 성장률이 -2.6~0.3%가 될 것으로 전망했음.

ㅇ 코로나19로 인한 인도네시아의 경기 침체는 3분기까지 지속될 것이며, 4분기에 서서히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

ㅇ 국제기구 및 경제연구소, 신용평가기관에서 예측하는 인도네시아 경제 성장률은 전 세계 경제성장률보다는 양호할 것으로 전망하나 2020년 전체 경제 성장률은 0.5~3%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으며, 2021년에는 예년 경제성장률에 근접한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

기관별 전 세계 및 인도네시아 경제성장률 전망
2020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
JP Morgan
EIU
Fitch
IMF
-1.10
-2.20
-1.90
-3
인도네시아


World Bank
ADB
Moody's
IMF
2020년
-3.5~2.1
2.50
3.00
0.50
2021년
5.2~5.6
5.00
4.30
8.20
자료: JP Morgan, 세계은행, ADB, EIU, Fitch, Moody’s, IMF 등(2020.4.17. 기준)

ㅇ 자카르타 포스트(The Jakarta Post)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기업인들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인도네시아 경제가 9~10월에 는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

ㅇ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Kadin) 로산 루스라니 회장은 전 날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6월쯤 정점에 이르고 9월 경에 가시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나 경제 회복은 2021년이 돼야 가능할 것이고 길면 2년 이상 소요될 수 있음을 언급했음.

□ 시사점

ㅇ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주로 인도네시아 경제 밀집지역인 자바섬(인도네시아 GDP의 약 59% 기여, 2019년 기준)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고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PSBB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 조업 활동 축소 현상 또한 지속될 것이며, 코로나19 외에도 인도네시아 공휴일 및 종교 행사 등 인도네시아 경제 및 산업활동에 영향을 주는 변수가 존재함.
- 4월 마지막 주부터 이둘 피트리(Idul Fitri) 연휴 전까지 약 4주의 기간 동안 무슬림 단식기간인 라마단(Ramadan)이 예정돼있으며,
코로나19 대응 정부 정책에 따라 5월 말의 해당 연휴 일수가 축소되고 교통편 탑승 인원 수가 제한됐음에도 연휴 기간 동안 귀향 인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 그에 따라 2분기의 산업의 생산성은 예전 수준으로 회복되기 어려울 것으로 평가됨.

ㅇ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하는 경제적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이행되는 각종 경기 부양책으로 경기가 개선될 수 있을 것이며, 르바란 연휴의 축소로 매 해 르바란 명절 기간 동안 보여지는 각종 경제 변동 폭은 예년에 비해 적을 것으로 전망함.

ㅇ 2020년 3월부터는 중국발 화물 유입 여건이 개선됨에 따라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은 전월 대비 50% 가량 상승했으며, 2020년 1분기 수출액 전년대비 2.9% 증가, 수입액 3.7% 감소로 무역 흑자를 기록했음.
- 인도네시아의 교역 활동 회복 및 유지는 중국 등 해외로부터 원부자재를 조달 중인 우리 기업의 조업 활동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임.

ㅇ 반면에 현지 바이어 및 미국과 유럽 등 해외 바이어의 구매 감소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바 인도네시아 코로나19 동향 및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예의주시해 사업 환경 변화에 따른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것임.


자료: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재무부, 중앙통계청, JP Morgan, 세계은행, ADB, EIU, Fitch, Moody’s, IMF, Kompas, Kontan, CNN Indonesia, CNBC Indonesia, The Jakarta Post, 기업 인터뷰, KOTRA 자카르타 무역관 자료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