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르노삼성차, '2019년 임금 협상 잠정 합의안' 도출

공유
0

르노삼성차, '2019년 임금 협상 잠정 합의안' 도출

-기본급 동결 보상 격려금 200만 원, 일시 보상금 총 888만 원 지급
-매월 상여기초 5% 지급 공헌수당 신설

center
르노삼성차. 사진=르노삼성차
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삼성차 대표 노조인 르노삼성차 노동조합과 10일 오후 1시부터 진행된 19차 임금 협상 교섭에서 '2019년 임금 협상의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9월 2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2019년 임금 협상을 위한 교섭을 진행해 왔다. 그 동안 회사는 신규 수출 물량 확보를 위한 부산공장의 경쟁력 강화 필요성에 대해 노조의 이해를 구해 왔고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비롯한 직원들의 보상 및 처우 개선을 주장해 왔다.

노사는 최근 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글로벌 자동차 산업 전반에 대한 위기감이 확산되면서 내수 판매 증진과 제조 경쟁력 개선 활동을 통한 미래 물량 확보를 위해 노사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하며 잠정 합의를 이뤘다.

이번 2019년 임금 협상 잠정 합의안은 기본급 동결 보상 격려금 200만 원을 비롯해 일시 보상금 총 888만 원 지급(이익 배분제(PS) 258만 원 기지급분 포함), 매월 상여기초 5%를 지급하는 공헌수당 신설(고정급 평균 연 120만 원 인상)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다.

특히 공헌수당 신설로 통상시급 4.7% 인상과 함께 개인연금 및 퇴직연금 증가 효과를 거두게 됐다.

아울러 노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한 노사 공동 명의의 사회공헌 기부금도 조성하기로 했다.

노사 잠정 합의 내용은 조합원 설명회를 거쳐 사원 총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며, 일정은 미정이다.

한편 노사간 이견이 컸던 임금 체계 개편과 직무 등급 조정, 라인 수당 등은 2020년 임단협에서 재논의 하기로 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