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의 '허리 불편감' 감소 효과 입증

공유
0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의 '허리 불편감' 감소 효과 입증

지난달 국제 SCI급 의학 저널 '메디신'에 논문 게재

center
바디프랜드가 안마의자 허리 집중 프로그램의 효과를 임상연구로 입증했다. 사진=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는 자사의 메디컬R&D센터가 허리가 불편한 일반인이 안마의자의 허리 집중 프로그램을 꾸준히 사용했을 때 허리 불편감이 감소하고 삶의 질이 향상된다는 임상시험 결과를 국제 SCI급 의학 저널 '메디신(Medicine)'에 게재했다고 10일 밝혔다.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파라오Ⅱ'와 '팬텀Ⅱ' 등에 적용된 허리 집중 프로그램은 신체 중심인 허리 주변부를 지압과 주무름 위주로 집중 자극해 근육을 이완시키는 마사지 프로그램이다. 허리 주변부 위주로 입체 안마볼이 지압을 하고 좌우 에어백이 근육을 주물러주는 집중 안마 모드로 피로한 허리를 관리하기 위해 설계됐다.
임상시험은 국내 척추관절 전문 의료진(신경외과 전문의 김승국 박사팀)이 맡아서 진행했다. 이들은 허리가 불편한 성인 56명을 일반 안마의자 사용 그룹과 물리치료 그룹으로 분리, 3주간 연구를 시행했다.

연구 결과 양쪽 그룹 모두에서 허리 불편감 감소 효과가 확인됐다. 시각 아날로그 척도에서는 안마의자 사용 그룹과 물리치료 그룹 간 동일한 수준으로 감소 효과가 확인됐고, 통증 질문지에서도 두 그룹 모두 모두 유의미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수현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장은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의 꾸준한 사용만으로 물리치료에 상응하는 허리 불편감 감소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앞으로 안마의자로 쉽고 편하게 허리 건강을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