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온라인개학에 중3·고3학생 1만1291명 불출석

공유
0


온라인개학에 중3·고3학생 1만1291명 불출석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 수업 불참 이유 파악 중

center
온라인개학 이틀째를 맞은 10일 중·고등학교 3학년 중 1만1291명(1.2%)이 원격수업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사진=뉴시스
온라인 개학 이틀째를 맞은 10일 중·고등학교 3학년 중에서 1만1291명(1.2%)이 원격수업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이 학생들의 경우 현재 연락두절 상태라고 밝혔다.

교육부가 제공한 '원격수업 참여 및 스마트기기 보유현황'에 따르면 전체 학생 91만6686명이 원격수업을 듣기 위한 기기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에서 90만5395명(98.8%)이 수업에 참여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부분 99% 참여율을 나타냈으나 충남(95.9%)과 대전(96.5%), 강원(96.8%)에서 참여율이 97% 미만으로 낮았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브리핑에서 "통상 신학기가 시작될 때 결석자들이 많은 이유에 대해서는 겨울방학 동안 진로 고민이 이어지기 때문에 3월 초 출석률이 93~94% 내외라는 점을 감안하면 참여율이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박 차관은 이어 "학교가 개별적으로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다음주 쯤 돼야 그 이유를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은 학생들이 수업에 불참한 이유에 대해 파악 중이다.

교육부는 각 교육청과 초·중·고교에 '수업목적 저작물 이용' FAQ 자료를 배부했다. 어문저작물과 사진영상을 포함해 유튜브 등 인터넷 플랫폼과 소셜네크워크(SNS)에 탑재된 저작물 사용 관련 가이드라인이 담겼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온라인 개학을 처음 경험한 교사 27명과 오전 10시와 오후 2시 두 차례 실시간 쌍방향 회의를 열었다.

유 부총리는 오전에는 교사 20명으로부터 원격수업 준비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이나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위주로, 오후 2시에는 온라인 개학을 한 중·고등학교 교장과 3학년 담당 교사 7명을 만나 원격수업 현장 이야기를 직접 들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