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증권, 조기상환 주가연계증권(ELS) 24274회 판매

공유
0

삼성증권, 조기상환 주가연계증권(ELS) 24274회 판매

center
삼성증권이 조기상환 주가연계증권(ELS) 24274회 판매하며 신규투자자 확대에 나서고 있다.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은 변동성장세에 투자자들을 위한 솔루션으로 슈팅업 주가연계증권(ELS) 시리즈를 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ELS 24274회를 14일까지 모집한다.

ELS 24274회는 가입 후 3, 6, 9개월 시점에 돌아오는 조기상환 평가일에, 기초자산인 삼성전자의 종가 최초 기준가의 2% 이상만 상승하면 연 18.72%(세전) 의 수익을 받을 수 있다.

지수가 아닌 종목 ELS는 주식 직접 투자할 경우에는 기초자산가격의 상승할 때에는 이익만큼, 하락할 경우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어 직접 주식투자매매가 부담스러운 고객들이 선택하는 투자전략으로 꼽힌다.

1년 후 만기시까지 조기상환되지 않을 경우는 만기시점에 상승한 상승분만큼 이익이 발생한다. 그러나 하락했을 경우라면, 하락한 만큼 손실이 발생하게 되지만, 최소 원금의 80%는 지급되도록 설계해 손실에 대한 걱정을 줄였다. ELS 24275회는 가입 후 1년 뒤 기초자산인 삼성전자의 주가가 기준가격보다 상승한 경우, 상승분의 50%(세전)를 수익으로 받게 된다.

반대로 삼성전자의 주가가 최초 기준가보다 하락했을 경우에는 하락분 만큼 손실이 발생하지만 이 경우도 최소 원금의 80%는 지급되도록 설계했다.

김성봉 삼성증권 상품지원담당은 "실물경제와 관련된 부정지표 등이 나오기 시작하면 시장에 변동성이 커지거나 회복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들도 상당수 있다"며, "이런 전망이 있는 투자자들의 경우 손실은 일정수준으로 제한하면서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슈팅업 ELS가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앞으로 꾸준하게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