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고용대란’현실화…가장 큰 타격은 일용직∙자영업

공유
0

‘코로나 고용대란’현실화…가장 큰 타격은 일용직∙자영업

center
사진=연합뉴스


‘코로나 고용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고용지표 둔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고용시장에 한파가 불어 닥치면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계층은 고용상태가 불안정한 임시·일용직과 자영업·소상공인 등이 될 전망이다.

숙박음식, 여행업 등 서비스업종에서는 이미 ‘구조조정’과 ‘정리해고’가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홍 부총리는 "실제 지난 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가 작년 수준을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여기에다,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이 지난주까지 작년 연간 신청 건수의 26배에 달하는 4만여 건이 접수되기도 했다.

하지만 영세사업자들은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통계에 잡히지 않을 수도 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최근 보고서에서 "고용보험에 가입한 자영업자 수가 작년 현재 2만2529명에 불과한 상황"이라며 "폐업 소상공인의 생계유지를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고용대란’은 무엇보다 소비 위축 때문이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수요는 실종상태다.

수요 부진은 생산 부진으로 이어지고, 이는 고용 악화로 확대될 수밖에 없다.

정부가 대책을 세우고 있지만 코로나 고용대란이 ‘세계적인 현상’이라는 게 문제다. 2분기 미국 경제가 ‘마이너스’ 30%의 ‘역성장’을 할 것이라는 분석까지 대두되고 있다. 해외의존도가 높은 우리에게는 타격이 아닐 수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2분기에 세계 근로시간의 6.7%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근로시간 감소는 정규직 1억9500만 명이 일자리를 잃은 것과 맞먹는 수치다.

한편, 정부는 9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소상공인 및 중소중견·대기업의 고용유지대책 ▲근로자 실업대책 ▲공공·민간에서의 긴급 일자리, 새로운 일자리 창출대책 ▲근로자·실직자 생활안정대책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추가적인 세부내용 검토와 보강작업을 거쳐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