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룸살롱·클럽 등 유흥업소 422곳 현장점검…위반시 고발 및 300만원 벌금

공유
0

서울시, 룸살롱·클럽 등 유흥업소 422곳 현장점검…위반시 고발 및 300만원 벌금

영업금지 어기고 영업하다 확진자 나오면 손배청구

center
서울시가 영업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관내 룸살롱과 클럽 등 유흥업소 422개에 대해 현장점검에 나선다.서울 유흥가 밀집지역.사진=뉴시스


서울시가 전날 영업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관내 룸살롱과 클럽 등 유흥업소 422개에 대해 현장점검에 나선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9일 서울시청에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나 국장은 "오늘(9일)부터 영업금지 명령을 내린 유흥업소 422개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위반시 고발하겠다"며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영업 중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8일 영업 중인 422개 유흥업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2차 사회적 거리두기 마지막 날인 오는 19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서울시는 권역별로 8개 점검반을 구성해 오는 19일까지 서울 자치구와 경찰청등과 현장점겅을 실시한다.

특히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영업을 하는 유흥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및 관리에 관한 법에 따라 즉각 고발 조치하고,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경조치를 한다.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로 영업을 하다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도 청구한다.

서울시는 그동안 클럽과 콜라텍, 유흥주점 등 2146개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했고 강력한 일시 휴업을 권고했다. 그 결과 현재 80%의 업소가 이미 휴·폐업중이다. 422개 업소만 영업 중이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