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건설, 디지털플랫폼 ‘RPMS’ 기능 강화 "업무생산성·정확도 향상"

공유
0


롯데건설, 디지털플랫폼 ‘RPMS’ 기능 강화 "업무생산성·정확도 향상"

설계·시공 중심에서 제작업체까지 적용 범위 확대

center
롯데건설-협력사 간 협업체계 디지털 플랫폼 'RPMS' 개념도. 자료=롯데건설
롯데건설이 협력사와의 협업 체계를 디지털화한 플랫폼 ‘RPMS’(Realtime Precast-concrete Management System) 기능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회사 측은 업무생산성 제고와 정확도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롯데건설과 연우피씨엔지니어링이 지난 2018년 공동개발한 RPMS는 공장에서 단일부재(보, 기둥, 슬래브)를 제작한 뒤 현장에서 조립해 건물을 완성하는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법을 대상으로 한다. 설계사, 제작업체, 건설 현장이 설계단계부터 제작과 시공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을 하나의 플랫폼을 통해 업무와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현장의 관리 업무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디지털화하고 설계 검토, 시공 계획, 물량 산출 업무 등에 디지털 데이터를 활용하기 때문에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또한 기존에는 건설 프로젝트별로 효율적인 시공 관리를 위해서는 유경험자의 노하우에 의존했던 것과 비교해, 현장이 완료된 이후에도 디지털화된 데이터의 보존을 통해 시공능력과 노하우를 데이터베이스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롯데건설은 현재 아파트 2개 현장, 쇼핑몰 1개 현장, 물류센터 2개 현장에 RPMS를 적용해 핵심 기능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다양한 현장 테스트를 통해 건설현장의 다양한 변수에도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업무의 디지털화 범위 확대와 적용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새로운 기능을 추가로 개발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기본적인 디지털 플랫폼의 바탕을 만들기 위해 시공사와 설계사 중심의 핵심적인 업무영역에 대한 검증에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제조업체의 업무 분석을 통해 적용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최첨단 IT기술과의 접목을 통해 효율 향상을 위한 고도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