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미래에셋, 알리바바와 함께 인도 식료품 배달업체 빅바스킷에 투자

공유
0

[글로벌-Biz 24] 미래에셋, 알리바바와 함께 인도 식료품 배달업체 빅바스킷에 투자

center
미래에셋이 중국 알리바바와 함께 인도 식료품 배달 업체 빅바스킷에 투자했다. 사진은 빅바스켓 창업자 하리 메논.
벵갈루루에 본사를 둔 식료품 배달 스타트업 빅바스켓(BigBasket)이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주문이 급증한 가운데 중국 알리바바 등 기존 투자자들이 주도하는 브릿지 펀딩 라운드에서 5000만~6000만 달러를 조달했다고 딜스트리트아시아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엔트랙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약 2주 전 끝낸 이번 펀딩에는 한국 투자회사 미래에셋과 영국의 개발금융기관 CDC 그룹도 참여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식료품 수요와 주문이 급증하고 있는 빅바스켓 입장에서는 꼭 필요한 자본"이라고 전했다.

빅바스켓은 몇 달 전부터 자금조달을 추진했다. 회사는 지난해 5월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성장기금, 알리바바, CDC그룹이 주도하는 1억5000만 달러 규모의 펀딩 라운드를 마감한 뒤 ‘유니콘’ 지위를 얻었다. 지난 7월에는 트라이펙타캐피탈로부터 부채자금 지원 10억 루피(160억 원)도 확보했다.
빅바스켓은 지난 2011년 12월 하리 메논, VS 수다카르, 비펄 파레흐, 아비나이 차우드하리, VS 라메쉬 등 5명이 창업했다. 이 회사는 26개 도시에 걸쳐 운영하고 있는 인도 최대의 온라인 식품 및 식료품 업체 중 하나이다.

이코노미타임스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이 스타트업은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21일 동안 문을 닫은 후 정상적인 영업일보다 식료품 수요가 3~5배 증가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현재는 최소 5~10일의 대기시간이 걸린다.

빠른 배송을 보장하기 위해 최근에는 벵갈루루, 하이데라바드, 찬디가르, 노이다 등 4개 도시에서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승차공유업체 우버 인디아와 제휴했다.

빅바스켓은 또한 인도국립식당협회(NRAI)와 제휴를 맺고 폐쇄로 인해 일시적으로 영업을 중단한 식당 직원들을 임시 고용하고 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