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금융투자, 비대면 계좌개설 고객 분석…3명 중 1명은 삼성전자 매수

공유
0

신한금융투자, 비대면 계좌개설 고객 분석…3명 중 1명은 삼성전자 매수

center
신한금융투자가 비대면계좌계설 투자자가 증가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이영창)는 2020년 1분기 비대면 계좌 개설이 전년 동기 대비 3배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가 2020년 1분기 비대면 계좌 개설 고객을 분석한 결과, 계좌 개설은 2019년 1분기 대비 3.2배 늘었다. 지난 1월 대비 3월의 비대면 계좌 개설 건수 역시 3.5배 증가해 코로나19에 따른 시장 변동성 확대에 개인 투자자들이 적극대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좌를 개설한 고객의 연령대는 20대가 32%, 30대가 28%며, 40대와 50대도 각각 비대면 계좌 개설 투자자의 22%, 11%를 차지했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2019년 1분기 대비 비대면 계좌개설이 3배가량 증가해 비대면 계좌 개설에 대한 관심은 연령 구분 없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계좌 개설 후 평균 매수 금액은 20대 1838만 원, 40대 4090만 원, 60대 고객의 경우 5365만 원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채널로 계좌를 개설한 후 주식을 매수한 평균 매수금액은 2981만 원이었다.

매수 금액을 구간별로 나누면 500만 원 이하 매수한 고객이 62%, 500만 원 이상 1000만 원 매수한 고객은 11.38%, 1000만 원에서 5000만 원을 매수한 고객은 18%로 나타났다.

또한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하고 1억 원 이상 매수한 고객도 5% 가까이 됐다.

비대면 계좌 개설 후 최초로 매수한 종목은 전 연령대에서 삼성전자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신한금융투자에서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한 고객 중 3명 중 1명(32.6%)가 삼성전자(우선주 포함)를 최초로 매수했으며 그 외에도 신한지주, 현대차 등에 관심을 보였다.

박재구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장은 “금융위기 당시 시장상황에 대해 직접 경험하거나 사례를 학습한 투자자들이 시장 변동성 확대를 투자의 기회로 판단하고 있다”며 “투자자들이 편리하게 매매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를 활용한 거래유형과 종목 분석 등 앞선 투자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