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스크대란 막은 '中企스마트공장 공로' 뒤에는 삼성전자 조력 빛났다

공유
4

마스크대란 막은 '中企스마트공장 공로' 뒤에는 삼성전자 조력 빛났다

중기부-삼성전자 스마트공장 상생협약..코로나19 확산에 전문가 200여명 '멘토단' 마스크업체 파견
화진산업·에버그린 등 4개사 생산량 50% 이상 대폭 증가...손소독제·진단키트 업체도 "파견해 달라"

center
화진산업 마스크 제조현장에 긴급 투입된 삼성전자 멘토들이 제조현장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코로나19 확산으로 야기된 '마스크 대란'을 잠재운 주역인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뒤에는 중소 제조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에 긴급 투입된 삼성전자 멘토단이 있었다.

8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업계에 따르면, 중기부와 스마트공장 상생협약을 체결한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발생하자 스마트공장 경력 전문가들로 구성된 '멘토'들을 중소기업 제조현장에 파견했다.

코로나19 사태 기간에 삼성전자 멘토단으로부터 스마트공장 지원을 받은 마스크 제조업체들은 E&W, 레스텍, 에버그린, 화진산업 등 4개사로 멘토단의 지원에 힘입어 이들 기업의 마스크 제품 생산성은 크게 높아져 4개사 일일 총 생산량이 기존 92만개에서 139만개로 51% 늘어났다.

특히, 화진사업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스마트공장 상생모델의 첫 성공사례로 꼽힌다. 화진산업은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일일 마스크 생산량이 4만장에서 10만장까지 크게 증가했다. 삼성전자 멘토들은 화진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기술 지원을 넘어 마스크 제작에 필요한 재료 조달까지 지원함으로써 한 단계 진보한 상생협력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 2월 국내 코로나19 감염의 본격화로 마스크 대란 현상을 겪을 때 삼성전자가 도레이첨단소재로부터 직접 필터를 구매해 화진산업에 공급했고, 그 덕분에 화진산업은 마스크 100만장을 가격 인상 없이 원가대로 공영쇼핑에 공급해 마스크 수급부족에 대처할 수 있었다.

이처럼 최근 삼성전자 멘토단의 스마트공장 지원을 받은 마스크 제조업체의 생산성이 단기간에 크게 올랐다는 소식에 감염예방 위생제품인 손소독제, 의료용 보안경, 진단키트 제조업체들로부터 멘토단 파견지원 신청이 이어지고 있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중소기업계는 삼성전자 멘토단이 신규 설비의 세팅뿐 아니라 기존설비의 순간정지 같은 문제점 해소하는 기술 지원, 현장에 필요한 도구 제작부터 재료 지원까지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중기부와 협약을 맺고 대·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오는 2022년까지 5년 간 연간 100억 원씩 총 500억 원을 스마트공장 구축에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위해 실무경험 20년 이상 베테랑 직원 200여 명들이 멘토단으로 구성돼 있으며, 특히 국가 재난인 코로나19 사태에는 일정 수의 멘토들이 개별로 마스크 제조현장에 긴급 투입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멘토들은 실제로 마스크를 만드는 작업에 참여해 제조설비 취약점, 물류 개선, 즉시 재료공급을 위한 작업대 변경 등 현장 문제점들을 발견해 개선했다"고 소개했다.

조주현 중기부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삼성전자 멘토단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받은 코로나19 관련제품 제조업체들이 생산량을 대폭 늘려 마스크뿐 아니라 손소독제, 진단키트 등의 수급도 안정을 찾아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