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직자 52%, "대면 전형 때 코로나19 감염 두렵다"

공유
0

구직자 52%, "대면 전형 때 코로나19 감염 두렵다"

center
자료=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7일 구직자 1,41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대면 접촉 전형 참여가 두려운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52.5%가 ‘두렵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두려움을 느끼는 이유는 ‘좁은 공간에 여러 명이 모여야 해서’가 79.3%(복수응답)를 차지했다.

또, ‘시험∙면접장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해서’ 44.6%, ‘면접관과 대면하고 대화해야 해서’ 34.9%, ‘화장실 등 시험∙면접장 시설을 이용해야 해서’ 22.8%, ‘내가 무증상 전파자일 수 있어서’ 19.5%, ‘시험∙면접장이 번화가에 있어서’ 16.4% 등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들은 두려움을 느끼는 전형을 ‘대면 면접’ 60.3%, ‘인적성 등 필기시험’ 21.8%, ‘신체검사’ 6.2% 등이라고 응답했다.

특히 26.8%는 ‘모든 전형’에서 두려움을 느낀다고 했다.

하지만 이들 중 81.5%는 감염에 대한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대면 전형에 불참한 적이 없다고 응답, 취업난을 반영해주고 있었다.

한편, 대면 전형에 두려움을 느끼는 구직자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기업들이 취해줬으면 하는 조치로 51.8%가 ‘시험장에 대한 철저한 소독 실시’를 꼽았다.

‘면접관, 타 지원자 간 충분한 간격 유지’(49.6%)와 ‘지원자 체온 체크, 마스크 착용 강제’(49.3%)가 뒤를 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