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일본 금융기관,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대비 대응책 마련

공유
0

[글로벌-Biz 24] 일본 금융기관,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대비 대응책 마련

노무라증권, 해당지역 지점폐쇄-미쓰비시UFJ은행 교대근무-닛쿄증권 근무직원 줄여

center
영업을 중단한 노무라증권 지점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 선언에 대비해 노무라(野村)증권은 지점을 폐쇄하고 미쓰비시(三菱)UFJ은행은 교대근무 체제에 돌입할 방침이다.

7일 니케이 등 외신들에 따르면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대응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방침인 가운데 금융기관들은 업무지속을 위해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긴급사태선언의 대상이 되는 지역의 점포에 근무하는 직원을 줄여 업무를 맡기는 등 감염확산을 방지하면서도 금융서비스도 이어가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

노무라 홀딩스에서는 긴급사태를 선언할 경우 대상지역의 노무라증권의 지점을 폐쇄할가능성이 있다고 홍보관계자가 전했다. 그는 "고객결제 등 금융자본시장 및 국민경제의 기능유지라는 관점에서 필요한 중요업무의 지속방법을 검토중"이라며 "적절한 임기응변으로 대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MBC닛쿄(日興)증권은 도쿄(東京)와 가나가와(神奈川), 치바(千葉) 등 1도4현의 지점에서 영업담당자의 70%는 출근하고 나머지는 재택근무하고 있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대상지역의 지점에서는 출근직원을 50%로 줄이고 개인고객 등에의 방문업무를 중지할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도 업무를 지속하면서 고객으로부터 주문 등에는 대응할 예정이지만 점포 창구를 열지와 영업시간을 단축할지에 대해서는 검토중이다.

미쓰비시UFJ은행에서도 원칙적으로 전 점포의 영업을 지속할 방침이다. 은행측은 점포방문 고객수와 대기시간 등을 감안해 창구의 일부 폐쇄와 지역내 상호지원에 따른 교대근무 등 상황에 맞는 유연한 거점운영을 검토중이다. ATM(현금자동인출금기)에 대해서는 통상체제를 유지할 방침이다.

미쓰이스미토모(三井住友)은행도 당분간 전 점포에서 영업을 지속할 방침이지만 긴급사태 선언의 내용에 맞춰 일부 업무의 축소 등 영업내용을 변경할 가능성은 있다.

미즈호은행은 모든 사태를 상정해 다앙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시점에서는 은행점포에서는 감염확산 방지라는 관점에서 직원의 교대근무를 시작했으며 창구업무를 다소 축소하는 곳도 있지만 업무내용의 축소 자체는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전국은행협회의 미게 가네쓰구(三毛兼承) 회장은 지난 1일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가 선언될 경우 결제와 송금, 자금융통 등을 최우선사항으로 해 최대한의 체제를 정비하고 있다"면서 "금융서비스의 지속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마게 회장은 또한 각 은행들이 각자 업무지속체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도도부현(都道府県) 지사가 외출과 행사개최에 관한 자제요청과 지시를 내릴 수 있다. 도쿄도의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지사는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선언이 내려질 경우에도 생활필수품의 판매, 은행과 증권거래소를 필두로 하는 금융서비스 등에 대해서는 필요한 위생관리 등을 확보해 계속 영업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