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뉴욕증시 코로나 충격 끝 , 골드만삭스 보고서 …다우지수 국제유가 코스닥 코스피 변곡점

공유
1


[속보] 뉴욕증시 코로나 충격 끝 , 골드만삭스 보고서 …다우지수 국제유가 코스닥 코스피 변곡점

center
뉴욕증시 사진=뉴시스


뉴욕증시 의 코로나 충격 상황이 사실상 끝난다는 골드만삭스 보고서가 나왔다.

다우지수 국제유가 코스닥 코스피등이 이미 저점를 통과했을수 있다는 진단이다.

골드만 삭스는 7일 확실히 말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코로나19 뉴스에 따른 시장 충격이 정점을 지났을 수도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둔화에 대한 기대가 나오면서 폭등했다.

7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27.46포인트(7.73%) 폭등한 22,679.99에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5.03포인트(7.03%) 오른 2,663.68에 끝났다. 나스닥은 540.16포인트(7.33%) 폭등한 7,913.2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국제유가 동향 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지만, 유럽과 미국에서 상황이 진정될 수 있다는 기대가 부상하면서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기자회견에서 뉴욕에서 신규 사망자 숫자가 처음 감소한 데 대해 "좋은 징조일 수 있다"면서 "우리는 터널 끝에서 빛을 보기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주는 이날 발표에서 하루 동안 신규 사망자가 599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루전 594명에 이어 이틀 연속 600명 아래를 기록했다.

미국 국가 전체 신규 확진자 수도 지난 토요일까지 하루 3만 명 이상이던 데서 전일에는2만8천 명 수준으로 떨어졌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곡선이 정점에 근접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유럽의 코로나19 집중 발병 국가에서도 신규 사망자 감소 조짐이 나타나면서 기대를 키웠다. 프랑스와 독일 등의 신규 확진자도 다소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이에 따라 일부 국가에서는 봉쇄 정책 완화 움직임도 있다.이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3% 하락한 45.24를 기록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 연구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