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채권시장안정펀드, 롯데푸드 회사채 첫 매입 결정

공유
0

채권시장안정펀드, 롯데푸드 회사채 첫 매입 결정

center
롯데푸드 로고


채권시장의 자금경색을 완화하기 위해 조성된 채권시장안정펀드가 첫 회사채 매입 대상으로 롯데푸드를 선정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채안펀드는 6일 신용등급 'AA'인 롯데푸드의 3년 만기 회사채 수요예측에 참여, 300억 원어치 매수를 주문했다.

롯데푸드는 당초 700억 원어치를 발행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수요예측 참여 금액이 1400억 원에 이르자 계획보다 많은 1000억 원을 발행하기로 했다.
이날 수요예측에는 펀드와 우정사업본부, 일본 미즈호은행 등이 매수 주문을 했다.

지난 2일부터 가동된 펀드가 회사채 매입을 결정한 것은 롯데푸드가 처음이다.

롯데푸드의 회사채가 모집하려던 금액보다 배 많은 매수 주문이 들어와 다른 기업의 회사채 발행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기아차와 호텔신라, 롯데칠성, LG CNS 등도 이달 중 회사채 발행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펀드는 20조 원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며 1차 자금 요청(캐피털 콜)으로 3조 원을 일단 조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