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극장가 살리기' 대안 마련…업계 반응 ‘시큰둥’

공유
0

정부, '극장가 살리기' 대안 마련…업계 반응 ‘시큰둥’

영화인 연대, 구체적‧실질적 지원방안 요구

center
정부가 발표한 지원방안에 영화업계 관계자들은 회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상영관 내부를 방역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영화업계가 극장가에 대한 정부의 ‘심폐소생술’이 미온적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위기관리위원회에서 ‘코로나19 관련 업종별 지원방안 Ⅲ’을 발표했다.

먼저 영화발전기금(이하 영발금)이 한시 감면되며 올해 2월분부터 소급 적용될 예정이다. 영발금은 영화업계의 발전을 명목으로 티켓에 부과되는 금액(입장료의 3%)이다. 영화진흥위원회가 관리‧운영하며 지난 4년간 연평균 540억 원 규모로 징수됐다. 정부는 앞서 영발금 납부를 연말까지 유예하는 대책을 발표했지만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고려해 내용을 수정했다.

제작‧마케팅 분야의 원조사업도 이번 방안에 명시돼 있다. 상반기 개봉이 연기‧취소된 작품 20여 편은 마케팅비를, 영세상영관 200여 곳은 ‘영화상영 기획전’ 운영 측면에서 정부의 도움을 받는다. 촬영·제작이 중단된 한국 영화 20여 편에도 제작비가 일부 제공된다.

코로나19로 일시 실업 상태에 놓인 400여 명 영화인에게는 직무 재교육 프로그램과 직업훈련수당이 마련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끝나면 관람객에게 티켓 할인권 약 100만 장을 무상 배급할 계획도 있다.

정부의 지원방안에 대한 업계 대다수의 시각은 회의적이다. 현금 유동성 확보, 임대료·인건비·청소 용역비 등의 사안에 대해선 언급이 없다는 점이 이유로 거론된다.

코로나19 대책 영화인 연대회의(이하 영화인 연대)는 지난 2일 정부의 긴급 지원책을 지적하고 대안을 촉구하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이 요구한 조항에는 △특별지원업종 지정 △금융지원의 유동성 확보 △영발금 징수 면제 △영발금 집행 절차 간소화 △도산 직전 업체 인건비 지원 △생계비 지원 △모태펀드에 제작비 투자 등이 포함돼 있다.

멀티플렉스 한 관계자는 “정부가 방향성만 발표했을 뿐 구체적인 방안은 논의된 게 없다. 금융지원, 자금 운용의 안정성 확보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놨으면 한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