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이엇 게임즈, 내년부터 프랜차이즈 도입… 운영 수익 공유 시스템

공유
0


라이엇 게임즈, 내년부터 프랜차이즈 도입… 운영 수익 공유 시스템

승강제 폐지, 선수 최저연봉 3배 상승, 리그 수익 배분 등 대대적 변화 예고
6일 팀 지원서 접수를 시작으로 2021 LCK 프랜차이즈 모델 도입 절차 시작

center
LCK의 아레나 전경 모습. 사진=라이엇 게임즈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가 2021년부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에 프랜차이즈 모델을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프랜차이즈 모델은 리그와 팀이 파트너가 되어 하나의 공동체로서 리그 관련 의사결정을 함께 내리고 운영 수익을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프랜차이즈화를 발판 삼아 팀, 선수, 팬 등의 입장에서 지속 가능한 선순환 e스포츠 생태계를 만들고, 이를 통해 LCK를 수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성장시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에따라 2021년부터 LCK에 프랜차이즈 제도 도입과 함께 대대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가장 큰 변화는 승강제 폐지와 2군 리그 창설, 선수 지원 강화다. 한마디로 불확실성은 줄이고 판은 키웠다.

승강제는 2부 리그로의 강등 위험 때문에 팀들이 각종 투자를 유치하고 사업을 운영하는 데 있어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그러나 2020 LCK 스프링 종료 직후 진행되는 승강전을 끝으로 승강제는 폐지된다. 팀은 2부 리그 강등 위험이 사라지면서 머천다이즈나 스폰서십 등 다양한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팀들은 수입원을 다각화할 수 있고 수익도 증대할 수 있게 된다.

선수들을 위한 지원도 대폭 확대된다. 현재 연 2000만원의 최저연봉은 2021년부터 약 3배가량 높은 연 6000만원 수준으로 인상된다. 안정적인 선수 생활을 보장해 경기력 향상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국내 여느 프로 스포츠와 비교하더라도 최상위 수준의 최저연봉을 제도화할 계획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이번 발표를 시작으로 프랜차이즈 팀 모집 절차에 돌입한다. 오는 6월 중순까지 접수된 지원서를 토대로 서류 검토, 면접 등의 심사 과정을 거쳐 9월 말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LCK에 프랜차이즈 모델이 도입되면 LoL e스포츠의 4대 주요 리그(한국, 중국, 북미, 유럽) 모두 프랜차이즈 리그가 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