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증권회사, 퇴직연금 불이익 설명 않아…불완전판매 위험

공유
0

은행·증권회사, 퇴직연금 불이익 설명 않아…불완전판매 위험

center
자료=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은행과 증권회사들이 개인형 퇴직연금(IRP) 판매 과정에서 혜택만 강조하고 중도해지에 따르는 불이익은 설명하지 않아 불완전판매 위험이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은 6일 '2019년 IRP 판매 평가 결과'에서 "IRP 가입 상담을 '미스터리 쇼핑'(암행 감찰)으로 평가한 결과 전체 회사의 평균 점수는 33.8점(100점 만점)에 그쳤다"고 밝혔다.

IRP의 세액공제 혜택을 설명하는 경우가 전체의 68.6%였고, 중도에 해지하면 받게 되는 불이익을 설명하지 않는 경우가 전체의 77.9%로 나타났다.

고객이 상품 설명을 충분히 이해했는지를 판매직원이 확인하지 않은 경우가 51.2%에 달했고, 작년 불완전판매로 파문이 일었던 파생결합펀드(DLF)에 관한 질문에 설명하지 못하거나 잘못 설명하는 경우도 43.4%에 달했다.

금융투자자보호재단은 "IRP 가입 상담의 불완전판매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영업점 가입 상담을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소비자로 가장한 평가원이 15개 은행·증권회사의 258개 영업점을 1차례씩 방문, IRP 가입을 상담받은 뒤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증권회사는 평균 40.8점, 은행은 30.1점에 불과했다.

NH투자증권이 1위로 나타났고, 한국투자증권 2위, KB국민은행이 3위를 차지했다.

이 금융회사들은 가입 상담에서 상품을 충실히 설명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반면 우리은행은 최하위인 15위를 기록했다.

가입 상담이 미흡하고 IRP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하며 사후 관리도 미흡하다는 이유에서다.

미래에셋대우가 14위, 하이투자증권이 13위로 나타났다.

미래에셋대우는 IRP 운용 자산이 다양하고 수익률이 우수했으나 상담 평가에서 하위 평가를 받았고, 하이투자증권은 사후관리 서비스가 좋은 평가를 받았으나 가입 상담 점수가 낮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