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직자 절반, ‘자소서포비아’로 입사지원 포기

공유
0


구직자 절반, ‘자소서포비아’로 입사지원 포기

center


서류전형 단계부터 직무적합성 평가를 하는 기업이 많아지면서 자기소개서 작성에 어려움을 느끼는 ‘자소서포비아’를 겪는 구직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신입직 구직자 2158명을 대상으로 '자기소개서 준비 현황'을 설문한 결과, 88.1%가 ‘자기소개서 및 이력서를 작성할 때 막막하거나 한계를 느낀 경험이 있다’고 혔다.

49.7%는 지원하려는 기업의 자기소개서 작성에 대한 부담감으로 입사 지원을 포기한 경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자소서포비아를 느끼는 이유는 ‘무엇을 적어야 하는지 막막하다’가 59.9%(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어떤 부분을 강조해야 좋을지 잘 모르겠다’ 47.8%, ‘쓸 만한 스토리가 없다’ 33.8%, ‘자소서로 사회경험이나 대학활동 등 그 동안의 나의 업적을 보여주는 데 한계가 있다’ 24.6%, ‘제한된 글자 수에 나를 표현하는 것이 힘들다’ 13.5%, ‘채용공고가 뜨고 나서 준비하다 보니 시간이 부족했다’ 5.3% 등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