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월마트 15만·아마존 10만명, 온라인유통 '고용 폭증'

공유
1

[글로벌-Biz 24] 월마트 15만·아마존 10만명, 온라인유통 '고용 폭증'

center
월마트, 아마존 등 유통 대기업들이 늘어나는 온라인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고용을 대폭 늘리고 있다.
월마트, 아마존 등 유통 대기업들이 늘어나는 온라인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고용을 대폭 늘리고 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5일(현지 시간) 전했다.

월마트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급증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하루 5000여 명을 고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의 댄 버틀릿(Dan Bartlett) 부사장은 5월 말까지 15만 명의 직원을 늘릴 계획을 발표한 지난 3월 19일 이후 현재까지 5만여 명의 새 직원이 고용됐다고 전했다. 월마트는 현재도 매우 빠른 속도로 신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월마트가 채용하고 있는 종업원은 현재 단기직이지만 그들 대부분은 장기 고용으로 바뀔 것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종업원의 증가와 함께 평균 2주간 걸리던 채용 프로세스를 24시간으로 단축해 계산대나 재고 담당 등 필요한 부문의 신속한 채용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마트에서는 속도 향상을 위해 대면 면접에서 전화 면접으로 전환했다.

응모 서류를 접수하면 점포는 사전심사를 위해 후보자에게 전화를 걸고 채용기준을 충족하면 사전심사 단계에서 구두로 채용이 통보된다고 회사 홍보담당자가 전했다. 이후 후보자에게는 신원 확인 등 구체적인 채용 절차가 이메일로 안내된다.

월마트에서는 회사 홈페이지의 구인 사이트에 모집 중인 직종 일람과 온라인 응모에 대해 게재하고 있다.

전자상거래의 거인 아마존도 고용을 촉진하고 있으며 직원 10만 명을 신규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아마존 홍보담당자 제이 카니(Jay Carney)는 CNN에 고용을 늘리겠다고 발표한 후 24시간에 5만 명이 응모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마존이 채용 발표 이후 몇 명의 종업원을 고용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