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 동물원 호랑이도 코로나19 감염됐다

공유
0

뉴욕 동물원 호랑이도 코로나19 감염됐다

center
미국 동물보호협회가 제공한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의 말레이시아 산 호랑이 나디아의 모습. AP/뉴시스


미국 뉴욕시 브롱크스 동물원의 호랑이 한 마리가 코로나19에 감염돼 검사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

이는 미국 내에서 동물에게 감염된 첫 확진 사례이자 세계 최초의 호랑이 감염이라고 연방관리들과 동물원 측이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동물원에서는 4살짜리 말레이시아 호랑이 한 마리와 다른 호랑이, 사자 6마리가 한꺼번에 병이 났다.

이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원 사육사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국 농무부는 밝혔다.

동물원측은 이 동물원에서 첫 감염 증상이 보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 달 27일로 현재 감염된 동물들은 모두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뉴욕 시내 인기 관광명소이기도 한 이 동물원은 3월 16일부터 코로나19의 확산에 대비, 문을 닫은 상태다.

동물원의 수석 수의사 폴 칼레 박사는 “우리는 이 호랑이에 대한 검사를 주의를 기울여서 수행했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운데 코로나19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세계에 전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농무부소속 수의사 제인 루니 박사는 "지금 상황에서는 동물이 바이러스를 전염시키는가 여부는 축산업계나 애완동물 주인들에게 치명적으로 중요한 문제"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세계 코로나19 지역의 감염은 사람에서 사람으로만 이뤄진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 2월과 3월 홍콩에서는 개와 고양이들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