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상수지 위협하는 외국인투자자 배당금…20대 기업만 5조 원

공유
0

경상수지 위협하는 외국인투자자 배당금…20대 기업만 5조 원

center
금융감독원.


외국인투자자들에 대한 과다한 배당금 지출이 경상수지를 위협하고 있다.

주요 기업들이 이번 달 지급하는 외국인 배당금이 5조 원을 넘는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출도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배당금 상위 20대 기업의 4월 외국인 배당금은 5조381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3월 주총 이후 한 달 이내에 배당금을 지급해야 해 외국인은 이번 달 20대 기업으로부터 43억7000만 달러가량을 챙기게 된다.

배당금을 분기마다 지급하는 삼성전자는 이번에 지급하는 배당금이 2조4054억 원이고, 외국인 주식 보유 비중이 56.9%다.

외국인은 배당금이 지급되는 4월 중순께 1조3686억 원을 받을 전망이다.

분기 배당을 하는 포스코도 1647억 원을 외국인 배당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연말 결산 배당을 하는 신한지주는 외국인 배당금으로 5692억 원, KB금융은 5726억 원, 현대차는 3154억 원, SK하이닉스는 3454억 원을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이 배당금 지출이 늘어나면서 경상수지도 흔들리고 있다.

작년 4월의 경우, 외국인 주주에 대한 배당금 지급과 수출 감소의 영향으로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냈었다.

작년 4월에는 배당금이 67억 달러 빠져나간 데다 수출실적마저 나빠 2012년 4월 이후 7년 만에 경상수지가 3억9000만 달러 적자를 냈었다.

올해는 삼성전자, SK텔레콤, 삼성물산 등이 배당금을 전년과 같게 유지하거나 올렸기 때문에 외국인 주주에 대한 배당금 총액은 작년보다 늘었을 전망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