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인 부부, 대만서 코로나19 벌금 안 내고 출국하려다 덜미

공유
0


한국인 부부, 대만서 코로나19 벌금 안 내고 출국하려다 덜미

여행차 대만 방문했다 자가격리 규정 위반…벌금 안 내고 출국하려다 붙잡혀

center
마스크 구매 행렬. 사진=뉴시스
대만을 여행차 방문한 한 한국인 부부가 자가격리 규정을 위반해 벌금을 부과받은 데다 이를 물지 않고 출국하려다 현지에서 붙잡혔다.

5일 대만 연합보 등 외신에 따르면, 한 한국인 부부는 지난 2월 25일 대만 가오슝 공항을 통해 대만에 입국했다. 당시 대만 당국은 '호텔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코로나19 규정을 알렸지만, 이들은 이를 위반했다. 이에 가오슝시 위생국은 이 부부에게 1인당 15만 대만달러(약 613만 원) 상당의 벌금을 부과했다.
벌금 집행일은 지난 1일이었다. 그러나 부부는 행방을 알리지 않고 호텔을 떠났다. 이를 확인한 대만 당국은 이들이 벌금을 내지 않고 출국하려는 것으로 판단, 1일부로 이 부부의 출국을 금지했다.

이 부부는 3일 타이베이 타오위안공항에서 출국하려다 대만 당국에 붙잡혔다. 이들은 "여행을 왔는데 의사소통 문제로 처벌을 받게 됐다"면서 "5만 대만달러를 갖고 왔으나 다 썼고, 신용카드도 없어 어쩔 수 없이 한국으로 돌아가려고 했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대만 당국은 대만 주재 한국대표부에 협조를 요청한 상황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