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알파벳·페북·마이크론 등 위험 적은 부채비율 낮은 기술주 20선

공유
1


[뉴욕증시] 알파벳·페북·마이크론 등 위험 적은 부채비율 낮은 기술주 20선

center
알파벳의 핵심 계열사 구글의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소재 본사.
코로나19 폭락장에서 비교적 선방하고 있는 기술주 가운데 부채비율이 낮은 종목은 큰 위험 부담 없이 장기투자자들이 골라볼만 하다고 마켯워치가 4일(현지시간) 지적했다.

B 라일리 FRB의 채권담당 수석 글로벌 전략가 마크 그랜트는 채권시장 전문가이지만 장기 투자자들에게 귀에 솔깃한 권고를 내놨다.

그랜트는 기술주 가운데 부채비율이 낮은 업체들은 큰 부담 없이 장기투자에 나설 만한 종목이라고 밝혔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500 지수의 하위 지수인 S&P500 정보기술(IT) 업종 지수에는 70개 업체가 포진해 있다.

그랜트는 이 가운데 20개 업체를 선정했다.

선정된 업체에는 구글 모기업인 알파벳(클래스 A, 클래스 C)과 페이스북(클래스 A), 마이크론 테크놀러지, 액센츄어(클래스 A), 엔비디어 등이 포함돼 있다.

알파벳은 주당 장기 부채비율이 6.8%, 페이스북은 8.9%로 한자리 수에 그치고 있다.

마이크론은 13.3%, 액센츄어는 14.1%로 분석됐고, 엔비디어는 20개 업체 가운데 제일 높은 17.2%를 기록했다.

그랜트는 장기투자자라면 이들 주식에 투자할 경우 '조금만 인내한다면' 만족할 성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권고했다.

그랜트는 그러나 조금의 인내가 수개월을 뜻하는 것인지, 1년을 뜻하는 것인지, 아니면 수년을 말하는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부채비율이 낮은 20개 기업들은 포티넷(2.2%(주당 부채비율)), IPG 포토닉스(2.4%), 아리스타 네트웍스((2.8%), 스카이웍스 솔루션스(3.4%), 잭 헨리 앤드 어소시에이츠(3.8%), 테이크 투 인터랙티브 소프트웨어(5.9%), 알파벳, 페이콤 소프트웨어(8.4%), 페이스북, 코그니전트 테크롤러지 솔루션스 코프(클래스 A) (11.5%), 시놉시스(11.6%), 안시스(12.7%), 마이크론, 세일즈포스닷컴(13.6%), 일렉트로닉 아츠(13.7%), 액센츄어, 인투이트(14.7%), F5 네트웍스(15.1%), 카덴스 디자인 시스템스(16.5%), 엔비디어 등이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