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명 "배달의 민족, 수수료 독과점 횡포…대책 필요해"

공유
0


이재명 "배달의 민족, 수수료 독과점 횡포…대책 필요해"

최근 배민 수수료 요금 정책 변경 논란에 '비판'
"기득권 횡포 억제하고 다수 약자 보호하는 것이 국가 역할"

center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달앱 플랫폼 '배달의 민족'의 수수료 정책 변경에 대해 '독과점 횡포'라고 언급하면서 대책을 세워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4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방송된 모 매체의 '배달의 민족 수수료 인상'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독과점의 횡보가 시작되는가 봅니다. 뭔가 대책을 세워야겠다'고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안 그래도 힘든 상황에서 힘 좀 가졌다고 힘 없는 다수에게 피해를 입히며 부당한 이익을 얻으면 되겠나?"라면서 "독과점과 불공정 거래로 불평등과 격차를 키우면 결국 시장경제 생태계가 망가지고 그 업체도 결국 손해를 본다"고 말했다.

또 "기득권자의 횡포를 억제하고 다수 약자들을 보호해 실질적으로 공정한 경쟁질서를 만들어 주는 것이 국가의 역할"이라면서 "독과점 배달앱의 횡포를 억제하고 합리적 경쟁체계를 만드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배민은 최근 수수료 체계를 정액제에서 주문 건당 5.8%를 떼어가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에 정액제 당시 내던 수수료가 정산 방식 교체로 약 5배가량 늘어나는 경우도 발생했다.

이에 대해 배민 측은 새로운 수수료 방식은 연매출 3억 원 이하 영세업주에겐 유리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업주 일각에서는 실제로 그렇게 유리하지도 않다는 입장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기존 정액제를 고수하면 앱 상에서 노출이나 검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