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경제연, "세계 경기 침체단계 진입"

공유
0

현대경제연, "세계 경기 침체단계 진입"

center
현대경제연구원은 세계 경기가 침체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 경기가 침체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5일 '최근 글로벌 경기동향 및 주요 경제 이슈'에서 미국, 유럽, 중국, 일본, 인도, 베트남의 최근 경제 상황을 분석, 이같이 지적했다.

소비가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미국은 코로나19에 소비자들이 외출을 꺼리면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이 일부 반영된 지표인 3월 IHS 마킷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지수는 각각 48.5, 39.1로 한 달 전보다 2.2포인트, 10.3포인트 하락했다.

유로존도 코로나19가 지속할 경우 경기침체 국면에 빠질 수 있다고 밝혔다.
3월 유로존 제조업 PMI는 31.4로 1분기 유로존 성장률은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중국은 소비 부진에 더해 디플레이션 우려도 확산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월 중국 도시 부문의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20.7% 급감했다.

소매판매도 17.6% 줄었다.

국제유가의 하락에 따라 중국의 생산자물가상승률도 하락,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를 나타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은 소비심리가 미국, 중국보다는 덜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심리를 보여주는 소비자태도지수는 지난해 9월 35.6포인트를 나타냈다가 올해 2월 38.4포인트로 소폭 회복됐다.

인도 경제는 내수 부진에 성장세가 꺾이고 있고 베트남은 1분기 성장률이 3.8%로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연구원은 "코로나19가 세계로 확산, 글로벌 공급 충격과 소비절벽이 동시에 발생하는 경제 위기가 나타났다"며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신흥국 자본유출 등 피해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