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로 주춤한 고속도로 통행량 '반등'…봄철 졸음운전 주의해야

공유
0


코로나19로 주춤한 고속도로 통행량 '반등'…봄철 졸음운전 주의해야

경찰청, 다음달 말까지 봄철 교통안전 대책 추진

center
화물차 후미에 졸음운전 방지용 '왕눈이 스티커'를 부착한 모습. 사진=한국도로공사
경찰청이 봄나들이 차량 증가와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봄철 교통안전 대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대책 시행기간은 오는 6일부터 5월 31일까지다.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 초까지 감소세였던 고속도로 통행량이 최근 다시 늘어나고 있다.

하루 평균 고속도로 통행량은 1월 435만 6000대, 3월 397만 8000대, 3월 1주차 372만 2000대였다. 그러나 통행량은 3월 2주차 400만 8000대, 4주차에는 405만 4000대로 다시 반등하고 있다.

아울러 봄철엔 특히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많이 일어난다.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졸음운전 교통사고 사망자는 437명이며, 이중 5월에 가장 많은 사망자(52명, 11.9%)가 발생하고 있다.

경찰은 관계 기관과 함께 지난해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57개소를 점검해 시설 보강에 나선다.

노면 홈파기, 요철 포장, 돌출 차선 등을 통해 졸음운전을 방치할 계획이다. 고속도로 장거리 직선 구간 등 졸음운전 취약 구간엔 순찰자 경광등과 사이렌을 활용해 심야 시간 순찰을 강화한다.

대형사고를 많이 내는 여객, 화물차 운수업체 관련 수사도 강화한다. 대형 사고 발생시 운행기록계(DTG) 자료를 토대로 법, 규정 위반행위가 확인될 경우 관리 책임자를 업무상 과실치사상죄 공범으로 형사입건하기로 했다.

졸음운전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운전 중 실내 환기를 자주하며 카페인 음료를 마시거나 껌을 씹는 등의 방식으로 졸음을 쫓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장거리 운전시엔 졸음 쉼터, 휴게소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