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 서민생활 '발'까지 감염

공유
0

코로나19 ,,, 서민생활 '발'까지 감염

지하철 1시간 운행단축 수도권 외곽거주자 출퇴근불편 가중…늦게퇴근 택시비 폭탄 ‘이래도 저래도’ 서민만 죽을 맛

서울교통공사가 이달 1일부터 지하철 평일 심야 운행을 1시간 단축했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지만 공기업의 목적도 잊었고, 시민들의 불편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 시민안전 및 방역체계 확보는 변명…공기업의 목적 잊은 것은 아닌지

서울교통공사는 4월 1일부터 서울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이 심야 운행 시간을 1시간 단축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하철 내부 소독이 기존 2배에서 최대 14배까지 늘어나는 등 지난 2월23일 코로나19 ‘심각’단계 발령 이후 방역업무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같은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측의 설명은 공기업의 설립목적을 잊은 채 방역이란 업무를 내세워 자신들의 이익만을 편취하려는 꼼수일 뿐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공기업이란 사회공공의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투자해 소유권을 갖거나 통제권을 행사하는 기업이다. 즉, 경기가 침체될 경우 공기업의 국가의 경기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서야 하는데 서울교통공사가 시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데도 심야 운행시간 1시간 단축이란 정책을 세웠다는 것은 공기업 본연의 목적을 잊었다는 것이다.

시민 K 모씨(58. 파주거주)는 “파주나 안산 등 경기도 지역에 거주하는 직장인들은 지하철 심야 운행 1시간 단축으로 조금이라도 늦게 퇴근하게 되면 택시를 탈 수 밖에 없어 귀가하는데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불편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정책”이라고 말했다.
시민 J 모씨(49. 안산거주)는 “지하철 운행 시간을 줄일 것이 아니라 방역업무 종사자를 늘리거나 지하철 운행 간격의 변화를 주는 등 다른 방안을 찾았어야 했다”며 “적자를 보더라도 공기업이라면 감수해야지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는 정책을 세우면 않된다”라고 지적했다.

◇늘어나는 적자 보전 위한 꼼수…사실이면 시민불편 외면한 것

승객이 감소로 인한 적자를 보전하기 위해서는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월 29일까지 한 달 여간 서울 지하철 1~8호선 탑승 인원은 2억152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억5886만명에서 4366만명(16.9%) 가량 줄어든 숫자다.

운송 수입도 급격히 떨어져 지난 해 같은 기간 동안 공사의 운송 수입인 약 1540억원 보다 244억1800만원(16%)이 줄어들어 1300억원에 그쳤다.

이 때문에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적자를 감소하기 위해서는 지하철 운행시간 단축을 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것이 일각의 의견이다.

지하철 운행이 1시간 단축됨으로써 그만큼 전기, 선로 유지보수 비용 등으로 발생하는 운영비를 아낄 수 있기 때문이다.

교통공사측은 이 같은 일각의 의혹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속가능한 시민안전 및 방역체계를 확보하고 방역업무 종사자의 휴식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지하철은 수송 원가보다 요금이 낮아서 운행 자체만으로 적자가 될 수 밖에 없는데도 승객을 위해 운행을 하고 있다며 적자보전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다.

시민 L 모씨(는 “실제 지하철 운행 1시간 단축이 서울교통공사 입장에서는 불어나는 적자 폭을 줄일 수는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적자 폭을 줄이기 위해 시민들의 불편을 외면했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공사 사장은 즉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sori062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