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전시 "코로나19로 영업중단 업소에 지원금 드립니다"

공유
0

대전시 "코로나19로 영업중단 업소에 지원금 드립니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자료사진.
"코로나19로 피해입은 영업중단 업소에 지원금 드립니다."

대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업난을 겪고 있는 업소에 대한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원 대상은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 기간인 지난 달 30일부터 5일 까지 중 영업을 중단한 노래방과 PC방, 실내 체육시설 등이다. 업소당 50만원이 지급된다.
각 자치구에 내려진 교부금 규모는 약 14억원이다. PC방과 노래연습장에 약 10억원, 실내 체육시설에 약 4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각 자치구는 다음 주부터 영업중단에 따른 피해 지원금을 신청 받은 뒤 간단한 서류심사를 거쳐 바로 지급할 예정이다. 피해 지원 신청서 접수는 자치구에서 6일부터 17일까지 우편이나 팩스로 받는다.

시 관계자는 "더 많은 업소가 영업중단에 동참해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예방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대전엔 PC방 1000여 곳, 노래연습장 1400여 곳, 실내 체육시설 900여 곳이 등록돼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