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주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630명…최대 규모

공유
0

뉴욕주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630명…최대 규모

center
미국 뉴욕의 증권거래소가 코로나 19 여파로 텅 비어 있다. AP/뉴시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태가 가장 심각한 뉴욕주의 사망자가 하루 사이 630명 늘었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뉴욕주의 사망자가 630명 늘어 3565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하루 사망자로는 최대 규모다.
확진자는 10만2863명에서 11만3704명으로 1만841명 증가했다.

뉴욕시의 경우 확진자는 5만7169명에서 6만3306명으로 6137명 늘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숫자로 볼 때, 우리는 아직 정점에 도달하지 못했지만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통스럽고 혼란스러운 경험이지만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 우리는 산의 반대편으로 갈 수 있다"며 "그러려면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중국이 뉴욕주에 인공호흡기 1000개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