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코로나가 앞당긴 국경간 온라인 무역거래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코로나가 앞당긴 국경간 온라인 무역거래

center
베트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과의 온라인 무역거래를 앞당겼다.
베트남이 중국과 화상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방역 제품 거래를 진행했다.

5일(현지시간) VN익스프레스 등 베트남 현지매체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는 상황에서 베트남 무역진흥국은 베트남 기업들이 딩토크(Dingtalk) 플랫품을 통해 중국의 코로나 방지 제품 국제 온라인 무역회의에 참가할 수 있도록 중국의 사천성 대외 무역 개발 진흥원(CCPIT Sichuan)에 협조를 요청했다.
베트남 기업들은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중국에서의 안정적인 방역 제품을 찾을 수 있게 됐다.

컨퍼런스에 참가한 중국 측은, 사천 성 대외 무역 개발 진흥원의 대표, 사천 성 전염병 예방 제품을 생산하는 9개 기업과 중국의 다른 지방도시에서 온 기업 등이다. 베트남 측에는 베트남 무역 진흥국의 대표, 의료 장비 구매를 원하는 20개의 무역 기업이 참가했다. 양측 사업자간에는 약 40건의 거래가 이루어졌다.

베트남 무역 진흥국은 코로나가 어느 정도 안정세에 접어들면 중국 시장의 빠른 회복 신호와 함께 베트남과 중국 기업간의 다양한 온라인 무역 활동을 지원하는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동시에 베트남 기업들이 중국 시장을 연결하는 데에 유리한 조건을 조성하고 투자 및 비즈니스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