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흥유자'유기농 식품 원료형태로 미국시장 첫 수출

공유
0

'고흥유자'유기농 식품 원료형태로 미국시장 첫 수출

9톤, 식품원료 형태로 수출 첫 사례

center
전남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고흥유자 9톤을 기존 유자차나 유자음료 등 완제품 형태가 아닌 유기농 식품 원료로 미국에 첫 수출하였다고 밝혔다. / 전남 고흥군=제공
전남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고흥유자 9톤을 기존 유자차나 유자음료 등 완제품 형태가 아닌 유기농 식품 원료로 미국에 첫 수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은 유자과피와 유자즙 형태로 수출 되었으며, 지난해부터 1년여 간300여 가지의 잔류 농약검사, 샘플 테스트 등 미국 FDA의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현지 식재료 시장에 드레싱소스, 주스용으로 공급한다.

군은 그 동안 글로벌 시장에 ‘고흥유자’ 브랜드를 알리고 고흥 농수산물의 수출 활성화를 위하여 유럽시장 수출 개척단 운영, 마케팅․물류비 지원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이번 수출은 고흥유자융복합산업화추진단과 업체 간 정보공유와 협력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개발한 결과여서 그 의미가 더 크다.

수출업체인 에덴식품(대표 송재철)은 유자와 석류를 농장에서 직접 유기농으로 재배하고, 제품으로 생산하는 전문업체로 국내 다수의 유기농과 친환경 매장에 납품하고 있다.

송 대표는 “그동안 유럽과 일본 등에 수출해 왔으나, 식품 원료 형태로 미국에 첫 진출한 사례로 미국인들에게 고흥유자의 맛과 향을 알릴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고흥군과 협력해 다양한 유자 제품을 생산하고 미국 현지 입맛을 사로잡아 시장을 확장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군 관계자는 “고흥유자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이 세계인의 입맛을 공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상품 개발과 마케팅을 펼쳐, 수출시장을 다변화와 제품의 다양화로 고흥유자가 한국의 대표 농수산물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