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월 외환보유액 4091억7000달러...89억6000달러 '급감'

공유
0

3월 외환보유액 4091억7000달러...89억6000달러 '급감'

center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가 한 달 새 90억 달러 가까이 줄었다.사진=뉴시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가 한 달 새 90억달러 가까이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3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말 외환보유액은 4002억1000만 달러로 전월말대비 89억6000만 달러 감소했다. 지난 2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한 것이다.

외환보유액 감소 이유는 미 달러화 강세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줄어든 데다, 외환당국이 시장 안정화 조치에 나섰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자 외환보유액을 활용해 달러 매도 개입 등에 나섰고 미 달러화 강세로 유로화와 엔화 등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도 크게 줄었다.

자산별로 보면 우선 유가증권(3576억 달러)이 136억2000만 달러 줄었다. 반면 예치금(317억2000만 달러)은 46억2000만 달러 늘었다.

국제통화기금(IMF) SDR(특별인출권)은 4000만 달러 증가했다. IMF 포지션은 1000만 달러 줄었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전월과 같았다.

주요국과의 순위를 비교할 수 있는 지난 2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4092억 달러)은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