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사망자 170명기록 /中이어 최다 사망자 기록'…같은 시간 기준 한국보다 많아

공유
0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사망자 170명기록 /中이어 최다 사망자 기록'…같은 시간 기준 한국보다 많아

center
31일(현지 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경찰이 물대포 차량을 이용해 코로나19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공공도로에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도네시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아시아 국가 가운데 중국에 이어 가장 많은 나라가 됐다.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은 2일(현지 시각)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동안 13명이 추가돼 모두 170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한국이 1일 0시 기준으로 공식 발표해 오후 6시까지 미 존스홉킨스 대 CSSE 데이터에 수록된 169명보다 1명이 많은 누적 사망자 수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는 아시아에서 중국의 3318명이 이어 두 번째 최다 사망 국가가 됐다고 뉴시스가 외신을 인용해 전했다.

반면 한국의 공식 최신 총확진자는 9976명인 데 비해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이 발표한 누적 확진자 수는 단 1790명에 불과하다. 한국은 하루 동안 78명, 인도네시아는 113명이 추가된 뒤의 누적치이다.
이를 근거로 추산하면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치명률은 9.5%이고 한국은 1.7%다. 존스홉킨스 CSSE는 이날 오후 7시 30분(한국 시각) 기준으로 세계 총확진자 95만2000명과 총사망자 4만8300명이라는 집계치를 내놓았다. 세계 치명률이 5.07%다.

인도네시아는 이 세계 평균치의 배에 가까운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 사망자가 각각 1만3000여 명과 1만 명으로 가장 많은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치명률 11.9%와 9.07% 사이에 있는 높은 치사율이다.

인구 2억7000만 명인 인도네시아의 공식 확진자 수가 실제와는 엄청난 차이를 보일 것이라고 영국의 주요 대학 연구소가 지적하고 있다. 이탈리아와 스페인도 그럴 가능성이 크지만 인도네시아는 능력 부족으로 코로나 19 진단검사 실시 건 수가 낮다.

이 연구소들의 수학 모델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실제 확진자 수는 최소 2만2000명에서 최대 8만 명에 이른다. 2만 명으로 잡더라도 공식 발표치 1790명의 10배가 훨씬 넘는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3월 2일 첫 공식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국보다 한 달 열흘 늦게 나온 것인데 치명률과 실제 총확진자 추정치 등에서 한 달 만에 엄청난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