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주열, “금융시장 신용경색 가능성 대비해야”

공유
0

이주열, “금융시장 신용경색 가능성 대비해야”

cente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코로나19의 전세계 전개와 국제금융시장의 상황 변화에 따라 회사채 시장 등 국내 금융시장에서 신용경색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안전장치 마련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백상일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국내 금융시장에서 신용경색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안전장치 마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2일 이 총재가 주요 간부를 소집해 채권시장안정펀드 가동과 전액공급방식 환매조건부채권(RP)매입 제도 시행에 따른 기업어음(CP), 회사채 동향 등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회의에서 “채권시장안정펀드가 가동되고 한국은행의 전액공급방식 RP매입을 통한 유동성 공급이 시작됐다”며 “회사채 만기도래 규모 등을 고려할 때 당분간 시장의 자체수요와 채안펀드 매입 등으로 차환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은에 따르면 2분기 회사채 만기도래규모는 8조9000억 원, CP 만기도래규모는 11조4000억 원이다.

이 총재는 “앞으로 코로나19의 전세계 전개와 국제금융시장의 상황 변화에 따라 회사채 시장 등 국내 금융시장에서 신용경색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한국은행으로서는 비상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해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은행 또는 공개시장운영을 통해 시장안정을 지원하지만 상황이 악화될 경우에는 회사채 시장 안정을 위해 한은법 제80조에 의거 비은행 금융기관에 대해 대출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이 총재는 “법에서 정한 권한 범위를 벗어나거나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성 지원은 안 된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