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엔씨소프트, 이젠 '주 4일제 근무'…4월 한달간 매주 1일 유급 휴가 지원

공유
0

엔씨소프트, 이젠 '주 4일제 근무'…4월 한달간 매주 1일 유급 휴가 지원

코로나19로 안전 근무 환경 조성 위해 매주 1일 특별 휴가 지급
6일부터 전사 순환 재택근무제 해제하고 유연 출퇴근제 시행

center
경기 판교 엔씨소프트 R&D 센터.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4월 한달 간 주 4일 근무제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매주 1일씩 특별 유급휴가를 제공하는 식이다. 또 전사적으로 시행한 순환 출퇴근제를 3일 이후엔 해제하되, 구성원 개인이 원하는 시간에 출퇴근할 수 있는 '자율 출퇴근제'를 시행한다.

엔씨소프트는 2일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안전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직원의 건강과 자녀 보육 등 가정 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주4일제 근무’ 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근무제 시행은 오는 6일부터 29일까지 총 4주간 진행된다. 엔씨 내 4000여 명의 전직원들은 매주 1일의 특별 유급 휴가가 제공된다.
어떤 요일에 쓸지는 직원 개개인이 결정하며 공휴일(총선, 부처님 오신 날)이 속한 4월 3주와 5주에도 유급휴가는 동일하게 부여된다.

아울러 엔씨는 지난 달 9일부터 전사 순환 재택근무제를 해제한다. 대신 4월 한 달간 전면적 자율 출퇴근제를 시행한다. 이는 기존 출근 시간 (오전 7시~11시) 기준을 해제하고 혼잡 시간대를 피해 직원 개인 상황에 맞춰 출퇴근하는 유연한 근로 시간을 채택하는 것이다.

다만 아직 특별 보호가 필요한 임신부와 기저질환자는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엔씨는 지난 2월 27일부터 3월 6일까지 전사적인 유급 휴무를 제공했다. 이후엔 부서별 인원의 50%씩 격주로 재택과 회사 출퇴근을 번갈아 하는 '순환 재택근무제'를 운영해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