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원순 "정부·서울 재난지원금 중복수혜 가능"…5인 가구 최대 155만원 받을 수 있다

공유
0

박원순 "정부·서울 재난지원금 중복수혜 가능"…5인 가구 최대 155만원 받을 수 있다

정부 총사업비 1조7000억·서울시 부담 3500억 원

center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과 재난긴급생활비 중복수혜가 가능하며, 최대 155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서울시청에서 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박 시장은 "많은 시민들이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가 혼재되면서 두 가지 다 받을 수 있는지, 받을 수 있는 금액이 줄어들지는 않을지 궁금해 할 것"이라며 "긴급재난지원금과 재난긴급생활비 둘 다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기준에 부합되면 5인 가구의 경우 재난긴급생활비를 가구당 최대 50만 원, 긴급재난지원금은 최대 100만 원까지 모두 받을 수 있다"면서 "모바일 서울사랑상품권으로 받을 경우 재난긴급생활비는 최대 55만 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5인 가구의 경우 기준을 충족할 경우 최대 155만 원을 받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서울시는 재난긴급생활비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중복수혜 될 수 있도록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등 추가로 재원을 마련한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분담비율은 중앙정부 8, 지방정부 2로 나뉘어진다. 이같른 정부 방침대로라면 서울시 지원에 필요한 총 금액은 1조7000억 원 규모이며, 이 중 서울시 부담은 3500억 원 정도다. 이렇게 될 경우 서울지역 약 269만 가구가 중복수혜 대상으로 될 것으로 보인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