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자보고서] 부자 나이 평균 68세…41세 종자돈 마련

공유
0

[부자보고서] 부자 나이 평균 68세…41세 종자돈 마련

center


금융자산 10억 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들은 평균나이 41세에 사업소득으로 종자돈을 마련, 부를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2일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행한 '2020 한국 부자보고서'에 따르면 부자들의 평균 나이는 68세로 나타났다.

이들이 자산 축적을 위해 가장 중요한 수단으로 손꼽은 1순위는 사업소득으로 31.5%를 차지했다.

부동산투자 25.3%, 상속·증여 18.9%, 금융자산투자 9% 등이었다.

근로소득은 15.1%에 불과했다.

부자들은 평균 나이 41세를 기점으로 부자의 길로 들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종자돈을 확보하는 나이다.
종자돈을 확보하는 수단 역시 사업소득이 32.3%로 가장 많았다.

상속과 증여가 25.4%, 근로소득 18.7%, 부동산투자 18.2%였다.

응답자들은 이렇게 쌓은 자산을 노후 준비(49.6%), 상속(24.8%)과 증여(18.1%), 기부(3.1%) 등으로 처분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자들은 자녀에게 평균 65.2세에 증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증여받는 자녀들의 평균 나이는 34.9세였다.

20~30대가 45.9%로 가장 많았는데, 대략 자녀들의 결혼 적령기와 일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물려주는 자산 형태는 부동산이 65.9%로 가장 많았다.

부동산의 미래가치 상승, 거주지 마련·수익형 부동산 증여로 임대수익 등 일정 수익을 물려줄 수 있기 때문이다.

부자들은 은퇴 이후 월평균 844만 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재 가구당 월평균 지출 규모인 1100만 원에 비해 256만 원 작은 규모다.

이들의 노후생활비 원천은 예적금·보험 35.3%, 부동산 27.3%, 금융자산 19.3%, 개인연금 10.3% 등이었다. 은퇴 후에는 현재 사는 곳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