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개인정보보호委, 민∙관 거버넌스 확대

공유
0


개인정보보호委, 민∙관 거버넌스 확대

center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오는 8월 통합 감독기구로 출범함에 따라 개인정보 보호 정책의 체계적인 추진과 제도의 정착을 위한 협력 거버넌스 체계 개편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개인정보보호 거버넌스 체계도(안)'. 사진 =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직무대행 김일재)의 민∙관 협력 체계가 확대∙강화된다.

위원회는 오는 8월 통합 감독기구 출범에 앞서 ‘개인정보 보호법 시행령’ 개정과 민간분야의 자율규제 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2일 발표했다.

통합 감독기구는 그동안 행정안전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가 분산됐던 개인정보보호 분야를 통합 관리하게 된다.
위원회 우선 시행령을 개정, 각 부처의 개인정보 보호책임자로 구성된 정책협의회와 지방자치단체로 이뤄진 시∙도 협의회를 구성키로 했다.

또 자율규제 활동을 지원하는 전문가 중심의 단체 협의회를 구성해 민∙관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60개 분과 60명 규모로 발족한 ‘개인정보보호 제도혁신 자문단’ 규모를 통합 감독기구 출범 이후에는 100여명으로 확대된다.

아울러 홈페이지를 개편, 대국민 의견수렴 등 온∙오프라인 소통도 강화키로 했다.


신종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kc1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