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3, 24일 전국연합학력평가 치르러 첫 등교한다

공유
0


고3, 24일 전국연합학력평가 치르러 첫 등교한다

서울시교육청 "수능 준비 도움 주기위해 오프라인 시행"

center
전국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오는 24일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치르기 위해 학교에 등교한다.사진=뉴시스
전국 고등학교 3학년 42만 여명이 오는 24일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치르기 위해 학교에 등교한다.

서울시교육청은 2일 올해 첫 학평을 오는 24일에 치르겠다고 발표하면서 고3은 학교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고 밝혔다.

학평은 수험생들의 현재 학력 수준을 측정하기 위해 대학수능학능력시험의 모의고사 형식으로 치는 시험이다.

고3 수험생들은 시험 결과를 통해 본인의 실력을 가늠하고, 올해 자신의 목표를 세우는 잣대로 활용한다.

당초 지난 3월 12일 예정된 학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43일 연기된 24일에 실시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은 대입에 대한 불안감으로 휴업기간을 보냈다"며 "수능 준비에 대한 방향 설정 기회를 제공하고자 고3에 한해 오프라인으로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시행일 전 학교 소독과 방역물품을 비치하고, 학생간 거리를 이격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가정통신문, 학교홈페이지 등을 통해 사전교육을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첫 학평은 본래 고1, 2도 응시하지만 올해는 학교 여건에 맞게 자율시행 하도록 하면서 사실상 취소됐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