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현회 LG U+ 부회장 “5G 상용화 1년,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나가자”

공유
0

하현회 LG U+ 부회장 “5G 상용화 1년,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나가자”

"지난해 30여개 전 세계 주요 통신사 만나 5G 글로벌시장 진출 성공확신 얻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전사적으로 전열 재정비해 위기 극복하자"

center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올해 LG유플러스의 글로벌 시장 진출 목표를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2일 5G 1주년을 맞아 사내 임직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지난 1년은 치밀한 준비와 헌신적인 노력으로 ‘LG유플러스 5G 서비스는 확실히 다르다’는 점을 고객에게 인식시킨 한 해였다”고 격려하면서 “5G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나가자”고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최고의 네트워크와 기술, 차별화된 요금 경쟁력, U+VR, U+AR, U+아이돌Live, U+프로야구, U+골프 등 차원이 다른 5G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인정받고, 업계를 선도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지난 2월 모바일 가입자가 1500만명을 넘어섰고, 통신사 최초로 중국·일본·홍콩 등의 주요 통신사들에 5G 서비스 및 솔루션을 수출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다.

또 “GSMA가 주관하는 MWC 2020에서 U+VR이 모바일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U+ 5G 서비스는 전 세계 통신사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어 달라진 LG유플러스의 위상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했다.

하 부회장은 “우리가 쌓아온 5G 성과를 기반으로 경쟁사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고 글로벌 영향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하나, 현 상황이 그리 녹록하지 않다”면서 “글로벌 경제의 장기침체는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악화되고 있고 이는 국내 산업의 전 업종에 걸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통신업도 예외일 수 없다”고 내다봤다.

현재 통신업계는 매년 2~3월 찾아오는 설날·졸업·입학 특수 수요는 커녕 오히려 내방 고객 판매량도 크게 감소, 유통망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해외 로밍 매출은 예년의 80%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그러나 하 부회장은 “지금은 전사적으로 전열을 재정비해서 위기를 기회로 바꿀 때”라면서 “각 사업부문은 서비스, 마케팅, 영업, 품질, 네트워크 관리 등 전 영역에서 현재 계획하고 있는 과제들이 제대로 성과를 낼 수 있는지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업무 방식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고객 경험에서도 혁신을 이뤄낼 새로운 상품,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임직원에게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올해 선보일 ‘5G 서비스 3.0’은 고객에 대한 철저한 이해를 바탕으로 차원이 다른 감동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중점 과제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제대로 실현된다면, 위에 언급된 리스크에 대한 대응과 기회요인을 선점하는데 큰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목표도 재차 밝혔다. 하 부회장은 “지난해 LG유플러스를 방문한 30여 개 주요 통신사 관계자들이 U+5G 서비스를 접한 반응을 보고 ‘2020년은 우리의 기술과 서비스가 글로벌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해로 만들 수 있겠다’는 확신을 가졌다”면서 “강점을 가진 5G 서비스의 수준을 한 단계 높여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자”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하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초심으로 돌아갈 것을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1년 전 5G 상용화를 시작한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한번 각오를 다지자”면서 “ ‘요금이 비싸다’ ‘볼만한 콘텐츠가 없다’ 혹은 ‘5G가 터지지 않아 LTE로 전환해 쓰고 있다’ 등 고객의 쓴 소리를 반드시 기억하고 모두 개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LG유플러스의 전 임직원이 하나가 되어 고객중심 서비스 개발에 전력투구한다면 이 위기를 돌파할 수 있다”면서 “단결된 저력을 발휘하여 2020년을 ‘5G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가는 해’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