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통합당, 대선 불복 심리 깔린 대통령 증오 발언인가"

공유
0

청와대 "통합당, 대선 불복 심리 깔린 대통령 증오 발언인가"

center
청와대 자료사진.


청와대는 1일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진행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교도소로 보내 '무상급식'을 배급해야 한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 "대선 불복 심리가 깔려있는 대통령에 대한 증오의 발언인지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단 그게 막말인지 좀 의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이미 선거와 거리두기를 하겠다고 선언한 상황"이라며 추가 입장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자신이 읽은 책 존 밀턴의 '아레오파지티카'을 언급하며 반박에 나섰다.

이 관계자는 "책에서는 '진실과 허위를 서로 싸우게 하라'고 했다"며 "자유롭고 공개된 대결에서 어느 누가 진실이 패배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였다"고 말했다.

또 "자신이 원하는 대로 굴지 않는다고 바람이 없어졌으면 하는 새들이 있다"며 "바람이 없으면 아예 나는 것이 불가능한지도 모르고 말이다. 여야가 함께 손을 잡아야 대한민국이 위기를 극복하면서 날아오를 수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님은 이 문제를 크게 생각하지 않고 국민만 보고 가고 계신다"며 "코로나 국난 극복에만 관심을 가진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